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좌시않겠다"…서병수, 홍준표·민주당 겨냥 전면전 선언

뉴스듣기


부산

    "좌시않겠다"…서병수, 홍준표·민주당 겨냥 전면전 선언

    뉴스듣기

     

    서병수 부산시장(사진)이 13일 자신의 SNS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민주당을 겨냥, 전면전을 선언했다.

    서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요즘 같아선 마치 다른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살생부가 공공연히 나돌고 있다"고 적었다.

    서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중앙당이 내년 부산시장선거를 앞두고 자신을 밀어내고 특정인을 부산시장으로 전략공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자유한국당홍준표 대표를 직접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부산시장 선거 공천 과정에서 당 주류의 지속적인 '서병수 흔들기'에 직접 대응하며 주도권을 쥐겠다는 뜻으로 해석되고 있다.

    서 시장은 이어 "'삶은 개구리증후군'을 빗대,보수는 지금 뜨뜻한 물 안의 개구리다.현정권의 노골적인 칼날에도 제 죽는줄 모른다"며 다시한번 중앙당을 겨냥했다.

    자신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경고를 하며 정면대응을 선언했다.

    그는 "적폐청산이라고 하지 말고 정적청산이라고 하자"고 말한 뒤 "완장찬 세력의 목적은 보수의 궤멸이다.경각심을 갖자"고 주장했다.

    서 시장은 "자신 역시 그들(민주당)이 제기하는 엘시티와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 피하지 않겠다.분명히 경고한다.이제는 결코 좌지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서 시장은 SNS에 정치적인 의견을 좀처럼 개진하지 않았으나 지난 6일 박근혜전 대통령의 출당과 관련해 "잔인함"이라고 언급하는 등 점차 강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