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중일 함께 하는 '젓가락페스티벌' 청주서 화려한 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한중일 함께 하는 '젓가락페스티벌' 청주서 화려한 막

    뉴스듣기

    (사진=청주시 제공)
    한중일 3국의 젓가락 역사와 문화를 한 자리에서 만나는 2017젓가락페스티벌이 10일 화려한 막을 올렸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젓가락 페스티벌은 이날부터 19일까지 10일동안 옛 청주연초제조창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의 첫 번째 문은 동아시아 생명문화 국제심포지엄이 열었다.

    이날 오후 2시에 열린 동아시아 생명문화 국제심포지엄에는 한중일 3국의 동아시아문화도시 관계자와 젓가락 문화 전문가 등이 참여해 주제발표와 지정토론, 자유토론 등이 이어졌다.

    이융조 전 충북대학교 교수의 '청주 소로리볍씨와 아시아의 생명문화' 주제발표에 이어 한국과 중국, 일본의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젓가락문화 전문가들의 지정발표 등도 진행됐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부설 젓가락연구소에서는 이날 학술심포지엄의 주요 내용을 한 권의 책으로 펴낼 예정이다.

    3,000여점의 젓가락 작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젓가락특별전도 이날 오후 5시 옛 연초제조창 2층에서 개장식을 갖고 10일동안의 전시와 교육체험 행사에 들어갔다.

    이번 특별전의 주제는 '삶의 향기'로 젓가락과 식문화가 만들어온 동아시아의 문화원형이 국가와 지역, 개개인의 삶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를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만나게 된다.

    전시는 5개의 세션으로 나눠져 젓가락 유물과 설치미술 작품, 문화상품 등 다양한 젓가락 작품 전시와 함께 교육과 체험, 마켓도 함께 운영된다.

    또 청주시가 정한 젓가락의 날인 11일 11시부터는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광장에서 젓가락의 날 행사도 개최한다.

    한중일 3국이 참여한 가운데 '동아시아 생명문화 선포식'을 갖고 생명문화의 중요성을 세계에 알리며 실천할 것을 다짐할 계획이다.

    또 젓가락 경연대회를 열어 각 분야 시상자에게 시상금도 수여할 예정이다.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2017공예비엔날레에 이어 또 하나의 국제행사를 연초제조창에서 개최해 청주의 문화콘텐츠를 전세계에 알릴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 만큼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자긍심을 느끼고 문화로 행복한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