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엄용수 의원이 직접 돈 달라했다" 법정진술 나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엄용수 의원이 직접 돈 달라했다" 법정진술 나와

    뉴스듣기

    엄용수 국회의원(사진=최호영 기자)
    거액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엄용수(밀양·의령·함안·창녕) 국회의원이 직접 2억원의 정치자금을 요구했다는 법정진술이 나왔다.

    22일 창원지법 제4형사부(재판장 장용범)의 심리로 열린 정치자금법 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엄 의원의 보좌관 유모(55)씨에 대한 재판에서 돈을 준 부동산개발업자 안모(56)씨는 지난 2016년 4월 2일 엄 의원의 차량에서 엄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엄 의원이 2억원만 도와달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안씨는 검찰 신문에서 "2016년 4월 2일 아침 9시 10분에서 30분 사이에 엄 의원의 밀양 선거캠프 주차장에서 검정색 카니발 차량에 타고 있던 엄 의원을 만났다"며 "엄 의원이 '선거가 박빙이라 참 어렵다. 2억원만 도와달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또, 엄 의원을 만난 경위에 대해서는 "이날 아침 유씨에게 후보가 급히 찾는다는 전화를 받고 밀양으로 출발했으며, 유씨가 안내하며 차의 문을 열어 줬다"고 말했다.

    지난해 총선 때 엄 의원의 선거캠프 총괄본부장으로 일했던 유씨는 두 번에 걸쳐 1억원씩 2억원의 불법 선거자금을수수한 혐의로, 당시 함안 선거사무소 책임자였던 부동산개발업자 안씨는 해당 선거자금을 공여한 혐의로 기소됐다.

    엄 의원은 앞서 지난 6일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연루된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12시간에 걸친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엄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 보좌관 유씨가 받은 자금은 자신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며 혐의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엄 의원이 유씨를 통해 안씨에게 정치자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엄 의원의 기소 여부를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