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오늘 새벽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방/외교

    北 오늘 새벽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종합)

    뉴스듣기

    문재인 정부 출범 3주 연속 미사일 도발 이어가며 한반도 긴장수위 고조

    북한이 29일 새벽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또 발사하며 국제사회의 대북압박에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오늘 새벽 5시 39분쯤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쪽 방향으로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기종과 관련해 "스커드계열로 추정되며 비행거리는 약 450㎞로써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는 관련 상황이 즉시 보고됐으며 (대통령은) 오전 7시 30분에 NSC 상임위를 개최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 "우리 군은 북한군의 추가 도발 동향에 대해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21일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고체연료 엔진의 중거리탄도미사일(MRBM) 북극성-2형을 쏜 지 8일 만이다.

    북한은 지난 27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참관 아래 지대공 유도미사일 KN-06 시험발사도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3주 연속 미사일 도발을 이어가며 한반도의 긴장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이러한 북한의 움직임은 국제사회의 대북압박에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과시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현지시간으로 27일 G7 정상들이정상회의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문제는 국제사회가 직면한 최우선 과제"라며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으면 대북 제재를 강화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히는 등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은 또한 탄도미사일을 거듭 시험발사함으로써 핵투발 수단인 탄도미사일 기술 수준을 최대한 끌어올리려는 의도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가 기본적으로 북한과의 대화에 방점을 둔 핵·미사일 문제 해법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끊임없이 미사일 도발을 이어가면서 정부의 대북정책이 시험대에 오를 것이 불가피해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