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이해찬∙박지원∙김종인은 상왕" 거세진 공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선

    홍준표 "이해찬∙박지원∙김종인은 상왕" 거세진 공세

    뉴스듣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자유민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집중 포화를 날리고 있다. 홍 후보는 이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을 따라잡았다는 판단에서 문 후보 공세에 열을 올리고 있다.

    홍 후보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이 집권하면 (이해찬이) 좌파 공화국의 상왕이 되어 이땅의 보수 세력을 문재인의 말대로 불태우겠다는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홍 후보는 이해찬 의원이 전날 충남 공주 유세에서 "극우·보수 세력들이 다시는 이 나라를 농단하지 못하게 철저히 궤멸시켜야 한다"고 한 발언에 대해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를 연상시킨다"고 비판했다.

    또 "그동안 숨어있던 문재인의 상황이 모습을 나타낸 것은 그만큼 다급해졌다는 것"이라며 "이제 우리 한마음으로 패악스러운 이해찬의 상왕정치를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는 이날 또 페이스북을 통해 '상왕 정치론'에 재차 언급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문재인의 상왕은 이해찬, 안철수의 상왕은 박지원, 태상왕은 김종인이다"라면서 "홍준표의 상왕은 국민이고 이땅의 서민이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홍준표 후보를 찍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상왕이 되고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반격을 가했다.

    박 대표는 이날 제주 서귀포에서 진행된 안 후보 지원 유세에서 "홍 후보는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이 된 박 전 대통령을 상왕으로 만들려 하고, 문 후보는 패권 세력이 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