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기만 남은 박근혜와 진박(眞朴), '끝까지 간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오기만 남은 박근혜와 진박(眞朴), '끝까지 간다'

    뉴스듣기

    김진태 대선출마 임박…탄핵 불복으로 뭉친 '삼성동 사저 정치' 시동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청와대에서 사저로 귀가하기 앞서 박 전 대통령을 맞기 위해 사저에서 기다리고 있는 친박 의원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조원진,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한국당 내 이른바 진박(眞朴) 세력들이 탄핵 불복을 시사하며 똘똘 뭉치고 있다.

    폐족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을 뒤엎고 제동 없는 '마이웨이' 행보를 택하면서 향후 정국의 변수로서 자리매김하려는 움직임이다.

    친박계 행보는 적극 지지층의 의사가 견인하는 측면이 크다.

    매일신문과 TBC가 여론조사회사인 폴스미스리서치에 의뢰해 11일과 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구 경북 지역에서 탄핵에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은 51.4%에 달했다. (여론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민간인 朴’ 중심으로 뭉친 현직의원들…지지층 규합에 ‘올인’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동정여론이자 ‘반(反)탄핵 텃밭민심’을 확인한 친박계는 탄핵 승복 대신 불복에 무게를 싣고 있다. 적극 지지층을 규합해야 후일을 도모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민간인 신분인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하기 위한 역할 분담까지 마쳤다. 총괄 업무는 ‘진박 대장’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이, 정무는 윤상현·조원진·이우현 의원이 맡기로 했다. 김진태 의원은 법률 자문을, 박대출·민경욱 의원은 각각 수행과 대변인 역할을 해 나갈 계획이다.

    이들 진박 그룹은 일단 첫 행보로 “시간은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 불복 시사’ 발언에 힘을 싣기 시작했다.

    윤상현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발언에 “동의한다”며 공개 지지의사를 표했고, 김진태 의원은 아예 기자회견을 “우리 모두가 헌재 결정에 동의하고 재판관을 존경해야 할 의무가 있는 건 아니”라며 사실상 공개 불복을 선언했다. 조원진 의원은 13일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사저를 찾은 뒤 “박 전 대통령의 몸이 안 좋은 듯하다”며 동정여론에 불을 지피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인용 사흘만인 12일 오후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의 사저 앞에서 친박 의원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텃밭민심 등에 업고 대선출마까지…‘갈등’이 동력

    하지만 친박계 내에서도 적극 지지층 규합 이후 행보에 대한 구상이 갈린다. ‘직접 대선 출마’부터 ‘보수진영 내 유력주자 물밑 지원’까지 다양한 재기 시나리오가 난립하는 분위기다.


    친박 태극기집회 선봉장인 김진태 의원은 이르면 14일 직접 한국당 대선주자로 나설 계획이다. 당내에는 이를 두고 본인의 출마를 위해 박 전 대통령의 이름을 끝까지 이용하는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친박계 핵심부에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나 홍준표 경남도지사 출마 시 물밑 지원을 통해 보수진영 재편 이후 등판을 노리는 움직임도 감지된다.

    다양한 구상 속 공통점은 이들의 동력이 ‘탄핵 불복’ 여론과 이에 따른 사회 갈등이라는 점이다. 박 대통령 파면 이후에도 찬반 여론이 갈려 갈등이 깊어질수록 이들의 행보는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대선이 임박할수록 이들의 행보가 더욱 극우적으로 진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다.

    ‘탄핵 승복’을 외친 자유한국당 지도부도 이들 행보에 부담을 느끼고, 징계를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진태 의원의 경우 사실상 탄핵 불복을 공개 선언한 만큼, 이를 해당행위라고 보는 시각도 지도부 내에 존재한다.

    만약 지도부가 김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 조치를 할 경우 그가 꿈꾸는 대선의 길이 막힐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