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23만명 늘어난 개신교 인구... 정말 증가한 걸까?

뉴스듣기


종교

    123만명 늘어난 개신교 인구... 정말 증가한 걸까?

    뉴스듣기
    [앵커]

    정부가 발표한 인구통계조사 가운데 종교통계에 대해서 논란이 많습니다.

    교회 현장은 교인감소를 체감하고 있는데 반해 통계 수치는 100만 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오면서 혼란스러운데요. 과연 개신교가 약진한 것인지, 전문가들이 분석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5년마다 진행되는 인구통계 센서스 조사, 같이 조사되는 종교 인구는 10년 마다 진행됩니다.

    2005년 조사 이후 10년 만에 이뤄진 2015 인구통계 센서스조사에서 개신교 인구는 123만 명 증가한 967만 명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다른 종교는 사정이 다릅니다.

    불교는 10년 전에 비해 300만 명이 감소한 770만 명, 천주교는 112만 명이 줄어든 389만 명으로 나오면서 정부의 종교인구 조사에 의문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교계 각 분야 전문가들도 이같은 조사 통계 수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평갑니다.

    우선 설문조사 방식의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2005년과 달리 가정 전수조사가 아닌 표본조사였다는 점과 표본의 절반이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조사라는 점입니다.

    전화나 대면조사에 비해 온라인 조사 응답자가 고학력자일 가능성이 높고, 타종교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학력자 분포가 높은 개신교에 유리했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지용근 대표 / 지앤컴리서치]
    "이번에도 전수조사를 했으면 아마 개신교 인구가 확 빠졌을 거예요. 그러니까 18.2%가 더 빠졌든지 아니면 그 언저리든지.. 방법 차이 때문에 이렇게 나온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요."

    여기에 신천지, 안상홍 증인회, 구원파 등 이단과 교회에 나가지 않는 이른바 가나안 교인의 증가세가 통계에 반영되면서 교회와 교단이 체감하는 교인 감소세와는 큰 격차를 보인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정치사회적 특성과 개신교의 상관관계에 대한 가설도 제기됐습니다. 박정희 정권 시절 개신교가 증가한 이후 김대중 노무현 정권 때 성장이 둔화됐다가 이명박 박근혜 정권 들면서 다시 증가했다는 겁니다.

    [변상욱 대기자 / CBS ]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전쟁위기가 고조되고 이념적으로 충돌이 커지면 사람들이 불안해하고 종교를 찾게 되는데 대게 보수적으로 사람들을 이끄는 개신교로 많이 간다고 하는
    가설을 세울 수 있는 거죠. 특히 개신교인들 70%가 스스로를 보수라고 말한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이밖에 일시적인 인구증가에 따라 개신교인이 자연적으로 증가했고, 또 개신교가 이주민과 탈북자 대부분을 흡수하는 등으로 123만명의 개신교인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CBS 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채성수 편집 이승길]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