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논란만 키운 사드 유해성 검증 토론회…"전자파 안전성 자료는 추정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논란만 키운 사드 유해성 검증 토론회…"전자파 안전성 자료는 추정치"

    뉴스듣기

    새누리당 사드 대책 TF가 주최한 사드 유해성 전문가 토론회 모습.
    새누리당이 사드 전자파 유해성 논란을 불식시키려 전문가 토론회를 열었지만,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해 오히려 논란만 부추겼다.

    새누리당 사드 대책 태스크포스는 29일 대구 라이온스 회관에서 '사드 전자파 유해성'관련 전문가 토론회를 열고 사드 전자파가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는 점을 입증하려 노력했다.

    그러나, 주제 발표에 나선 전문가들이 사드의 정확한 재원을 모른 채 추정치에 근거해 발표를 하면서 유해성 논란을 불식시키는 데 한계를 드러냈다.

    주제 발표에 나선 단국대 김윤명 교수는 사드 레이더의 출력을 바탕으로 여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휴대폰에서 나오는 전자파 수준이라는 점을 강변했다.

    김 교수는 자신이 계산한 결과 사드 레이더에서 500미터 떨어진 곳의 전자파 수준은 인체에서 14센티미터 떨어진 곳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과 같은 양이라고 주장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ETRI 전자파 기술연구 최형도 부장도 이에 근거해 이 정도 수준은 WHO 기준에도 적합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의 주장은 한 참석자가 사드 레이더 출력이 얼마인지 아느냐고 묻는 순간 무너지기 시작했다.

    사드 레이더 출력은 군사 기밀이기 때문에 정확히 아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주제 발표에 나선 김 교수가 사드 전자파 세기를 계산하기 사용한 레이더 출력 81kW는 인터넷에서 떠도는 일반 레이더 평균 출력을 대입한 것으로 드러나 신뢰도에 흠집이 났다.

    김 교수는 사드 레이더 출력이 이보다 5배 높은 400kW로 가정하면 전자파 강도도 5배로 높아질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결국 정확히 모르는 막연한 추정치를 근거로 전자파 안전성을 주장한 셈이 돼 버렸다.

    새누리당이 사드 전자파가 유해하지 않다며 전문가를 데려다 놓고 토론회를 열었지만, 제대로 근거도 제시하지 못해 유해성 논란을 불식시키는 데 한계를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