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중기·황정민·소지섭 출연 영화 '군함도' 크랭크 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송중기·황정민·소지섭 출연 영화 '군함도' 크랭크 인

    뉴스듣기

    (제공사지)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이자 초호화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군함도'가 드디어 크랭크 인 소식을 전했다.

    CJ엔터테인먼트는 "영화 '군함도'가 일본에서의 일자리를 부탁하는 경성 호텔 악단장 ‘이강옥’(황정민 분)의 장면을 시작으로 지난 17일 충청북도 청주에서 크랭크 인 했다"고 23일 밝혔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400여 명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해 오락 영화의 경쾌한 재미와 동시대를 반영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134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베테랑'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이다.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이 강제 징용을 당하고 죽음을 맞았던 ‘군함도’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새롭게 창조할 예정.

    (제공 사진)
    캐스팅도 화려하다. 먼저 '부당거래'와 '베테랑' 등 류승완 감독과 이미 두 차례 호흡을 맞춰왔던 황정민이 출연한다. 그는 일본으로 보내주겠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오게 된 경성 호텔 악단장 ‘이강옥’ 역을 맡았다.

    소지섭은 종로 일대를 평정했던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을 맡았다. 최근 대세남으로 떠오른 송중기는 독립 운동의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군함도에 잠입하는 독립군 ‘박무영’ 역으로 분한다.

    그리고 이정현이 군함도에 강제로 끌려 온 조선인 ‘말년’ 역으로 합류했다.

    류승완 감독은 “첫 촬영이 물 흐르듯 굉장히 잘 진행돼서 기분이 좋다. 험난한 촬영이 되겠지만 앞으로도 잘 해 나갈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며 첫 촬영의 소감을 전했다.

    첫 스타트를 끊은 황정민은 “이제 대장정의 서막이 시작되었다. 큰 프로젝트인만큼 무사히 잘 마쳤으면 좋겠고, 류승완 감독을 비롯 많은 스태프들이 함께 호흡을 맞춰왔던 동료들이라 큰 걱정은 없다. 첫 촬영을 잘 마쳐서 내심 기대가 되고, ‘강옥’이라는 인물에 대해 더 고민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군함도'는 2017년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