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뒤끝작렬] 헬조선 탈출 축하? 19살 죽음 조롱하는 '혐오' 한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뒤끝작렬

    [뒤끝작렬] 헬조선 탈출 축하? 19살 죽음 조롱하는 '혐오' 한국

    뉴스듣기

    노컷뉴스의 '뒤끝작렬'은 CBS 노컷뉴스 기자들의 취재 뒷얘기를 가감 없이 풀어내는 공간입니다. 전 방위적 사회감시와 성역 없는 취재보도라는 '노컷뉴스'의 이름에 걸맞은 기사입니다. 때로는 방송에서는 다 담아내지 못한 따스한 감동이 '작렬'하는 기사가 되기도 할 것입니다. [편집자 주]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역 10번출구에서 시민들이 '묻지마 살인' 사건 피해자 여성 추모글을 남기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예년처럼 화창하고 따스한 날씨로 가득차야 할 봄이지만, 2016년 지금 우리나라에는 미세먼지와 함께 강력한 '혐오 폭풍'이 전방위적으로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지난 5월 17일 강남역 인근 주점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아무 이유 없이 살해 당했습니다.

    이 사건 이후 우리 사회는 '그 시각, 그 자리에 내가 없었기 때문에 나는 살아남은 것이다'라는 여론이 확산됐고, 그 심리적 공황상태는 대규모 추모열기로 번져 가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강남역 10번 출구를 찾아 포스트잇에 애도의 글을 쓰는 등 추모행렬에 동참했습니다.

    해가 지고 밤이 된 시간에도 시민들의 추모열기는 식지 않았고, 추모 공간은 겹겹히 국화꽃과 조화로 가득차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추모열기는 이 사건이 여성혐오 범죄라는 시각이 더해지며 불붙듯 확산되기 시작했습니다. 경찰이 피해망상 조현병(정신분열증)에 의한 '묻지마 범죄'로 결론 내린 이번 사건이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여성혐오가 원인이라는 것이죠.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에서 진행된 '강남역 묻지마 살인' 추모집회 참가자들이 침묵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여성들은 저마다 여성혐오를 반대하는 피켓을 들며 추모 분위기를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이런 여성혐오 범죄 주장에 일부 남성들은 반발을 하기 시작했고, 일베 등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추모현장을 조롱하며 악성 댓글을 다는 등 또 다른 폭력을 가하기 시작했습니다.

    급기야 이들 남성과 여성들은 서로 '혐오'를 외치며 추모현장에서 충돌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로부터 약 열흘이 지난 5월 28일,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던 한 청년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에 스크린도어 정비 작업 중 사고로 숨진 김모(19)군을 추모하는 국화꽃과 메시지가 붙어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청년이 사고를 당한 구의역 9-4 승강장에는 다시금 시민들에 의한 추모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이번에도 시민들은 저마다 가져온 포스트잇에 애도의 글을 써서 붙이며 꿈 많고 성실했던 이 청년을 추모하기 시작했습니다.

    시민들은 '안전 매뉴얼을 지킬 수 없게 만든 시스템의 문제'를 질타하며, 성실하게 일했을 뿐인 이 청년의 죽음을 애도했습니다.

    그런데 왜 일까요? 엄숙하게 애도하는 추모현장과는 달리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이 청년을 조롱하는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에는 메갈리아, 워마드 등 일부 여성 커뮤니티에서 시작됐습니다.

    이들은 혐오 범죄와는 전혀 관계없이 메피아(메트로+마피아)에 인한 인재(人災)로 희생된 김군을 향해 '재기해'(남성연대 故 성재기 대표의 죽음을 희롱하며 상대방을 향해 '자살해라' 라는 뜻의 속어)라는 등의 표현을 써가며 조롱을 이어갔습니다.

    심지어 '사망하여 탈조선한 김치남이 잘 죽었는데 축하해줘야 하는거 아니냐'라는 글까지 보였습니다.

    불과 보름 남짓한 시간 동안 주체만 바뀌었을뿐 남혐, 여혐 논쟁을 여전히 답습하며 안타까운 청춘의 죽음을 조롱하고 있는 것이죠.

    강남역 인근 주점 화장실에서 아무 이유없이 살해 당한 20대 여성과 끼니도 챙기지 못한 채 컵라면 한개를 들고 업무에 나섰던 19살 비정규직 청년의 죽음.

    이들의 죽음이 남혐, 여혐 논쟁을 통해 조롱거리가 되어야만 하는 한국 사회. 우리 사회야 말로 피해망상 조현병에 걸린 것은 아닐까요?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젊은 나이에 스러진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