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2당, 어버이연합 불법자금 '쌍끌이 압박'

뉴스듣기


국회/정당

    野 2당, 어버이연합 불법자금 '쌍끌이 압박'

    뉴스듣기

    더민주 이어 국민의당도 별도 TF꾸리기로…두당 공조 가능성 관심

     

    어버이연합에 대한 불법자금 지원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국민의당도 태스크포스(TF)팀을 가동키로 했다.

    이에 따라 정치 사건인 어버이연합 사건을 놓고 두 야당이 쌍끌이 대여 압박 전술을 쓸 것으로 보인다.

    더민주는 29일 국회에서 "보수단체 불법자금 지원 의혹규명 진상조사 TF' 첫 회의를 열고 불법자금과 관련된 의혹규명에 본격 착수 했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가 TF위원장을, 진선미·박범계 의원, 이철희·백혜련·김병기·이재정 당선인이 위원을 맡고 있다.

    TF 위원장을 맡은 이춘석 의원은 "청와대 권력과 전경련의 재력, 국정원의 공작능력이 삼위일체가 되어 보수단체를 움직였다"며 "청와대 행정관급이나 국정원 일개 직원이 할 수 있는 일이 결코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전경련까지 움직이는 거대한 손이 있고 우리 목적은 그 검은 손을 밝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범계 의원은 "(검찰이)법조비리는 특수1부에서 수사하고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이 사건을 형사1부가 처리하며 잡법 취급을 할 수 있느냐"며 "우리는 검찰 수사를 도저히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역시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버이연합 불법자금지원 TF 가동을 의결했다.

    국민의당 임내현 법률위원장은 "국정원이 어버이연합 외의 보수단체를 지원해 현안 개입 광고나 기사를 게재할 것을 지시했는 지의 여부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야당이 이번 사건에 대해 의욕적으로 진상규명에 나서면서 20대 국회에서도 정치 쟁점으로 부각될 전망이다. 진상규명을 고리로 두 야당이 대여 압박에 공조를 취할 가능성도 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