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허남식, 새누리당 사하갑 경선 패배…김척수 공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핫이슈 제 20대 총선

    허남식, 새누리당 사하갑 경선 패배…김척수 공천

    뉴스듣기

    허남식 전 부산시장 (사진=자료사진)
    허남식 전 부산시장이 부산 사하갑 공천 여론조사에서 김척수 부산시 정책고문에게 무릎을 꿇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오늘 4.13총선 경선 결과발표에서 부산 사하갑에 김척수 고문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김 고문은 허남식 전부산시장과 여론조사에 들어가 허 전 부산시장을 누른 것이다.

    이로써 부산 사하갑은 김 고문과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후보가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부산 사하갑 선거구에서는 김장실 의원(비례대표)가 공천심사에서 탈락하면서 허남식 전 부산시장과 김척수 부산시 정책고문이 양자대결을 벌였다.

    허 전 시장은 3선 부산시장을 역임, 부산시 전체를 보면 인지도 면에서는 김척수 고문에게 앞선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또 이 지역 현역이었던 문대성 의원이 허 전 시장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고, 청와대 현기환 정무수석이 자신의 조직을 지원하며 허 전시장을 도운다는 설이 파다했다.

    특히, 지역정가에서는 현 수석이 허 전시장을 단수추천하려다, 김척수 고문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야당에게 유리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여론조사 결선을 붙였다는 분석도 나왔다.

    이처럼 허 전 시장은 인지도와 주변지지세력 등을 보면 김 고문에게 앞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뒤늦게 선거판에 뛰어든데다, 부산시장 시장재임시절 동부산은 발전 시키고 서부산을 방치한 '서부산홀대론'의 역풍을 맞았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특히 오랫동안 당협위원장을 하며 지지기반을 다진 김 고문이 서부산홀대론 등 허 전시장의 약점을 공략하며 밑바닥을 다진 것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는 지적이다.

    김 고문은 허 전 시장에 대해 '서부산 홀대론'과 더불어 "국회의원 한 번 하고 떠날 사람이 출마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공세를 이어왔다.

    이로써 부산 사하갑에는 김 고문과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전 청와대 비서관이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