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 임실 신평농촌유학센터 "도시 초등학생 어서오세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전북 임실 신평농촌유학센터 "도시 초등학생 어서오세요"

    뉴스듣기

    재학생 22명의 작은 농촌학교, 신평초등학교가 신평농촌유학센터를 열고 도시 유학생 맞이 등 새로운 도약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은 신평농촌유학센터 기숙시설.
    지난해 졸업생 8명, 올해 졸업생 2명. 2016학년도 재학생 22명.

    나비골프로 유명한 전북 임실군 신평초등학교는 학생 수 감소로 고민하는 여느 농촌 초등학교와 다를 바 없었다.

    하지만 올해 신평초는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실시한 권역단위 종합 정비사업에 신평면 대리만족권역이 선정됨에 따라 옛 신평중 부지에 신평농촌유학센터를 짓고 도시 유학생맞이 준비에 분주하다.

    오후 5시까지 돌봄학교 운영, 특색있고 자율적인 교육활동을 벌이는 전북교육청 지정 어울림 학교에 더해 기초학습부진 학생이 없는 건 신평초의 가장 큰 자랑이다.

    이강영 교장은 "많은 시책과 더불어 선생님들의 열정, 좋은 자연환경이 아이들의 인성을 북돋고 학업 성취도를 높이고 있다"며 "현장체험과 개별학습에 가까운 관심과 지도로 성적 부진 학생이 단 한명도 없다"고 말했다.

    특히 귀농취촌 세대 등 지역 주민과 인접한 기관들도 방과후학습을 돕는 등 신평초의 새로운 도약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신평농촌유학센터는 온돌로 된 4인 1실의 방 4개를 갖춘 기숙시설이다. 또 공부방과 놀이방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락방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농촌유학센터는 폐교 위기에 놓인 농촌학교를 살리고, 입시경쟁에 내몰린 도시학교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교육적 대안과 도농 교류의 활성화로 인기를 끌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