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렛미인' PD "모든 여성은 '예쁘다'는 말 들을 권리 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렛미인' PD "모든 여성은 '예쁘다'는 말 들을 권리 있다"

    뉴스듣기

    4일 오후 서울 신사동 청담CGV에서 열린 tvN '렛미인5‘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출연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가수 손호영, 배우 이윤지, 황신혜, 방송인 최희, 정신과 양재진 원장. 사진=황진환 기자
    "'렛미인'은 성형 프로그램이 아니다."

    지난 4일 청담동 씨네씨티에서 열린 tvN '렛미인 5' 제작발표회. 시즌 5까지 오는 동안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킨 프로그램인 만큼 이날은 연예인 MC보다 제작진과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양재진 원장에게 질문이 집중됐다.

    '렛미인'은 외모 때문에 육체적,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는 여성들이 자신의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메이크오버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좋은 취지와 달리 '성형수술을 조장한다'. '외모 지상주의를 부추긴다'는 등의 비판이 적잖았다.

    시즌1부터 연출을 맡아온 박현우 PD는 "'렛미인'은 성형 프로그램이 아니다. 성형수술은 한 여성의 인생을 바꿔주고, 자존감을 높여주기 위한 수단으로 쓰일 뿐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며 "방송에 나가지는 않았지만 사례자들은 2~6개월간 합숙하며 운동, 취업교육 등도 함께 받았다. 성형수술만 부각돼 아쉽다"고 했다.

    5시즌 째 '렛미인 닥터스'로 활약하는 양재진 원장은 "'렛미인'은 단순히 예뻐지기 위한 프로그램이 아니다. 선천적 기형, 기능적 손상 등으로 인해 사회생활에 불편함을 느끼는 여성들이 외적 변화를 통해 대인관계를 원만히 꾸려가고, 직업적 기능을 정상적으로 해 나가도록 돕는 게 목적"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시대에 따라 미의 기준이 변해도 사회의 정상 범주 안에서 살아갈 수 있는 기준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전 시즌에서 '뱃살녀', '거대잇몸녀', '쿤타킨테녀' 등 사례자의 외모를 비하하는 듯한 닉네임 역시 비판의 대상이었다.

    이에 대해 박 PD는 "시즌 1때 자극적인 닉네임을 많이 썼던 건 사실이지만 시즌 2부터는 사례자의 사연에서 힌트를 얻어 닉네임을 만든다"며 "사례자가 '학창시절 외모의 어떤 부분 때문에 놀림받았고, 이 부분을 지우고 싶다'고 얘기하면 그 부분을 살리는 거지 외모를 보고 닉네임을 만들지는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PD는 "에프터 장면 촬영하는 현장에서만큼은 사례자들이 가장 예뻐야 한다. 그래서 시간이 좀 걸려도 메이크업, 헤어, 의상을 계속 바꾸면서 최상의 조합을 찾는다. 그 분들도 예쁘다는 이야기를 들을 권리가 있다. MC들도 사례자에게 예쁘다는 칭찬을 많이 해준다"고 했다.

    양 원장은 "시즌 1,2때는 외모에 대한 불만과 불편함을 고쳐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다른 부분에 대한 성형이 이뤄졌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시즌 4부터는 그런 부분이 많이 줄었다"며 "이 프로그램을 보고 '나는 어떤 기준으로 상대를 판단하나' 화두를 던짐으로써 외모에 대한 자신의 가치관을 정립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더 클릭!

    '안방마님' 황신혜 외에 손호영, 최희, 이윤지가 MC로 합류했다. '렛미인 5'는 오는 5일 오후 11시 30분 첫 방송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