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강부자'' 이어 ''불법 딱지'' 붙을까 ''당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강부자'' 이어 ''불법 딱지'' 붙을까 ''당혹''

    뉴스듣기

    ㅇㅇㅇ
    내각에 이어 ''강부자'' 논란에 휩싸인 청와대가 25일 일부 수석의 불법 투기와 위장 전입 문제까지 불거지면서 곤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32억원대의 ''강부자 내각''을 능가하는 평균 재산 35억원대의 ''최강부자 청와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부 수석이 불법 재산 증식 의혹에 휘말렸다.

    먼저 박미석 사회정책 수석은 남편의 영종도 땅 투기 의혹을 사고 있다. 논문 표절 논란을 빚기도 했던 박 수석은 교수 재직중이던 지난 2002년 역시 교수인 남편 명의로 영종도 일대 땅을 1억원에 사들였다.

    문제는 해당 토지가 직접 경작하지 않으면 소유할 수 없는 농지라는 점. 박 수석은 이에 대해 "공동 매입한 친척이 직접 농사를 짓고 있고, 이를 증명하는 자경(自耕) 확인서도 갖고 있다"며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이 확인서가 재산 공개 나흘전 급히 만들어진 가짜 문서라는 의혹이 일부 언론을 통해 제기됐다. 박 수석이 지난 20일 해당 농지를 찾아가 영농회장 양모씨 등에게 부탁해 가짜 확인서를 만들었다는 것.

    박미석 수석은 비난 여론이 불거지자 25일 해명자료를 내어 "현장에 간 적이 없고 전달 받았을 뿐"이라며 이를 부인했다. 박 수석은 다만 "실정법의 구체적 내용을 잘 몰랐다"며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110억원의 재산을 신고한 곽승준 국정기획수석은 위장전입 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다.

    곽 수석은 대학교 3학년이던 지난 1983년, 투기 바람이 일던 판교 인근 금싸라기 땅을 사들였다. 그런데 땅을 사들이자마자 이듬해에 이곳에 있던 주민등록을 서울 신사동으로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

    더 클릭!

    곽 수석은 "부동산은 모두 부친한테 증여받은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납득이 안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이동관 대변인 역시 강원도 춘천에 부인 명의로 사들인 농지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직접 경작해야 하는지 몰랐다"며 즉각 사과했다. 이 대변인은 해당 농지를 매각하거나 농지은행에 위탁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전날 불거진 ''강부자'' 논란에 대해 "많이 갖고 있다는 게 공격 대상이 되어선 안된다"며 선을 그었던 청와대. 하지만 공직자 윤리상 치명적인 불법 투기 의혹이 잇따라 터져나오자, 당혹해하며 여론 추이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