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 대통령 "국민들 평가 작년에 완전 포기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노 대통령 "국민들 평가 작년에 완전 포기했다"

    • 2007-01-03 18:09
    뉴스듣기

    주요인사 신년인사회서 "국민 지지도 신경 안쓸 것"

    노무현
    노무현 대통령은 3일 "(자신에 대한)국민들의 평가는 잘 받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며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작년에 완전히 포기해버렸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부 및 헌법기관, 정당 주요인사 26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신년인사회를 가진 자리에서 "언론의 평가는 애당초 기대한 바 없으니 어떻게 나와도 상관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사실 대통령이 국민들한테 지지와 신뢰가 날로 계속 떨어진다"며 "2006년에는 올라갈 것인가 그런 기대를 해봤는데 별볼일 없더라"고 말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올해 그런 기대를 안하기야 하겠느냐"며 "(하지만)크게 기대하지 않으련다.2007년에는 신경쓰지 않는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그러나 한가지 남아 있는 것은 제 스스로의 자긍심,제가 봐서 그게 아니다 싶으면 그때는 제가 어디에 의지하고 무슨 힘으로 버티고 서 있을 것인가.이런 불안이 있었던게 사실"이라며 "그런데 오늘 그 불안을 ''법제 실적 보고''가 조금 씻어주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이 말한 ''법제실적 보고''는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법제처가 보고한 것으로,대통령 임기 후반기 입법실적이 급격한 하강곡선을 보였던 과거 정부와 달리 현 정부들어서는 매년 상승곡선을 보였다는 내용이다.

    노 대통령은 "제 가슴에 돌덩이처럼 막혀있던 것이 그 보고 받고 점심 먹고 나니 쑥 내려간 것 같고 지금은 시원한 편"이라며 "내년 이맘때쯤 되면 완전히 마무리해서 다음 정부에 보따리를 넘겨줘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