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엄원태 시인의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 백석문학상 수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책/학술

    엄원태 시인의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 백석문학상 수상

    뉴스듣기

    출판사 창비는 제15회 백석문학상에 엄원태(58) 시인의 시집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심사위원인 이시영 시인은 "근교의 산책을 통해 생의 기미와 소멸, 마음의 결을 발견한다"고 평했고, 염무웅 문학평론가는 "시집에 한 고독한 영혼의 자기단련 모습이 섬세하게 그려져 있고 그런 데서 양성된 지극한 울림이 있다"는 평을 내놨다.

    상금은 1천만 원으로 시상식은 25일 한국프레스센터 20층에서 열린다.

    엄 시인은 1990년 계간지 '문학과사회'로 등단해 시집 '침엽수림에서', '소읍에 대한 보고', '물방울 무덤' 등을 냈다.

    한편 제7회 창비 장편소설상은 정세랑(29) 씨가 성장의 진통을 그린 소설 '하주'가 받았다.

    상금은 3천만원이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