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와대

    이노근 의원 '호남 비하' 논란

    뉴스듣기

    이 의원 "부정·반대·비판·과거 집착"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노원갑)이 31일 전라남도에 대한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호남 비하 발언을 해 여야 의원 간에 설전이 벌어졌다.

    이노근 의원은 이날 전라남도에 대한 국정감사 말미에 추가 질의에서 "호남하면 부정, 반대, 비판, 과거 집착 등 4가지 단어가 떠오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남도정에도 경영개념을 도입해야 한다"며 "국비 많이 따오는 데만 집착하지 말고 호남의 이미지를 빨리 완화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나가야 한다"며 이같은 호남 비하 발언을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노근 의원의 발언에 강하게 반발하며 여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민주당 이윤석 의원은 "과거 정부에서의 무차별 홀대에 대한 몸부림을 그런 식으로 표현하는 것은 곤란하다"며 "기획재정부 중요 자리에는 인맥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게 총리 시켜달라고 한 적도 없는데 애드벌룬만 띄우고 4개 권력기관장, 장·차관, 주요 부처 인사·예산부서에도 호남 인맥이 거의 없다"고 고개를 저었다.

    민주당 임내현 의원도 가세했다. "나는 동서 화합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데
    큰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이라며 "그동안 역사의 과정에서 얼마나 시달렸으면
    그런 얘기가 나오겠느냐"고 반박했다.

    상황이 험하게 돌아가자 민주당 함진규 의원등이 진화에 나섰고 주승용 위원장까지
    "볼썽사나운 모습이고, 오해살 수 있는 발언은 자제해 달라"고 분위기를 추스렸다.

    이노근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얻어 "역대 정권에서 호남이 어려웠던 것은 너무도 잘 안다"며 "나도 강북에 살며 강남북 차별 철폐자다." "조금 전 발언은 이 지역도 발전시키려면 우수한 인재, 창의적 사고, 뭔가 실리를 찾아야 한다는 취지해서 한 발언인데 오해를 산것 같다"고 이해를 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