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전남

    "노인과 아이들의 공존으로 고령화 극복"

    [전남CBS 특별기획 ⑧] 고독한 노인, 공동체가 해법이다

    2025년,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0%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전망이다. 전남은 이미 고령화 비율 22%로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전체 인구의 13%를 차지하는 노인들은 ‘질병, 빈곤, 고독, 무위’의 4대 고통을 겪고 있지만 이에 대한 대비는 걸음마 수준. 특히 ‘고독’은 모든 노인 문제의 근원이다. 전남CBS는 고령화로 인한 사회 문제로 신음하고 있는 전남의 현재를 통해 고령화의 위험을 경고하고자 한다. 또 유럽과 일본 등 해외 사례를 통해 노인 고독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국가와 사회의 노력을 소개하고 고령화 문제의 해법을 12회에 걸쳐 찾아본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 "전남 고흥 마을 169곳…고독한 노인들만 남아"
    ② 급속한 고령화, 지역 문화·역사까지 소멸된다
    ③ '커피 값'에 대학 수준 평생교육 받는 독일 노인들
    ④ "90세 생일 챙기는 60세" 獨 베를린 노인대변인제 '호평'
    ⑤ 독일·스웨덴 '노인을 위한 나라'의 현미경 노인복지
    ⑥"외로울 새가 없다" 노인 주거공동체 덴마크 코하우징
    ⑦ "비둘기 모이 주는 삶 따분해" 활기찬 노년 스웨덴 연금자들
    ⑧ "노인과 아이들의 공존으로 고령화 극복"
    오늘은 8번째 순서로 노인과 아이들이 함께 생활하면서 고령화 문제를 극복하는 독일 플레겐 노인 요양원의 사례를 보도한다.

    독일 함부르크에 위치한 플레겐 운트 보오넨(PFLEGEN & WOHNEN)은 어린이집을 함께 운영하는 노인 요양원이다. (사진=플레겐 운트 보오넨 제공)
    독일 함부르크에 위치한 플레겐 운트 보오넨(PFLEGEN & WOHNEN) 노인요양원은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노인들의 옛날이야기가 공존하는 곳이다.


    노인요양원과 어린이집이 함께 운영되는 이곳에는 평균 85세인 220여 명의 노인들과 6세 이하 150여 명의 아이들이 어우러져 생활하고 있다.

    따로 운영되던 두 기관은 5년 전 뜻을 모아 합자를 해 요양원과 어린이집을 함께 운영하기로 했으며 지금은 함부르크에만 4곳이 운영되고 있다.

    토마스 라클 대표는 "처음에는 어린이집에서 노인들의 시설을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그런데 어른들뿐 아니라 아이들도 좋아했다"며 "두 기관 대표가 만나 노인과 아이들이 함께하는 프로젝트를 해보자고 해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어린이들과 노인들은 어떻게 소통을 할까.

    토마스 대표는 "아이들은 겁이 없다. 휠체어에 앉아 있는 노인에게 '왜 휠체어에 앉아 있느냐'고 먼저 말을 건넨다"며 "말하고 만지는데 두려움이 없기 때문에 노인과 함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집과 노인요양원이 함께 운영되면서 아이들과 노인들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된다.

    독일 함부르크에 위치한 플레겐 운트 보오넨(PFLEGEN & WOHNEN)은 어린이집을 함께 운영하는 노인 요양원이다. 사진은 토마스 라클 대표. (사진=최창민 기자)
    토마스 대표는 “노인들은 많은 것을 잃어 가지만, 이곳에서는 애들에게 뭔가를 가르쳐주고 있다”며 “그보다 더 많은 부분은 아이들에게서 노인들이 잃어버린 것을 다시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곳에서 아이들은 일주일에 3번 노인들과 정기적으로 만난다. 그림그리기, 노래하기, 요리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같이 진행하고 아이들 부모 가운데는 일부러 이곳까지 와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이들도 있다.

    프로그램 운영자 아스트리드 퀴넬 여사는 노인들과 아이들이 소통하는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한다.

    "아이들은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노인들은 굉장히 기뻐한다. 자신의 어린 시절을 기억하기도 하고 자녀와 손자들에 대한 추억도 떠올린다. 애들이 그림 그리는 모습이나 뛰어노는 모습을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노인들에게는 삶의 활력이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산책은 더할 나위 없이 좋아한다."

    이 양로원에서 생활하는 헤어 스트라우 씨는 "애들은 어른들한테 배우고 어른들은 애들에게 배운다. 요리하면서 케익을 만들고 과자를 만들 때 서로 배울 수 있어 너무 좋다"고 말했다.

    프라우 알렉스 씨는 "애들이 와서 꼬옥 안긴다. 그럴 때 너무 좋다"며 "아이들이 밖에서 뛰어노는 것만 바라봐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특별기획 '고독한 노인, 공동체가 해법이다'는 미래창조과학부의 방송프로그램 제작 지원 사업을 통해 제작됐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