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발 난조와 주루사' 롯데의 3차전 결정적 패인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 야구

    '선발 난조와 주루사' 롯데의 3차전 결정적 패인은?

    롯데 조원우 감독 (사진 제공=롯데 자이언츠)

    11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먼저 행운을 잡은 팀은 롯데 자이언츠였다.

    1회초 선두타자 전준우가 때린 타구는 평범한 3루 플라이 아웃이 될 줄 알았다. 그런데 그 공을 NC 다이노스의 3루수 박석민이 놓쳤다. 행운의 출루. 하지만 전준우는 NC의 안방마님 김태군의 기습적인 1루 견제에 당해 뼈아픈 주루사를 범했다.

    이는 13-6 팀 승리를 이끈 김경문 NC 감독이 경기가 끝나고 결정적인 순간을 꼽으며 가장 먼저 언급한 장면이다. 김경문 감독은 "김태군의 1회초 견제 플레이가 분위기를 끊으면서 우리에게 좋은 흐름이 왔다"고 말했다.

    선취점은 롯데가 아닌 NC의 몫이 됐다. NC는 1회말 스크럭스의 투런홈런을 포함, 3점을 올렸다. 2차전에서 롯데보다 더 많은 안타를 때리고도 무득점에 그쳤던 NC로서는 1회말 다득점으로 자신감을 되찾는 계기가 됐다.

    3차전 승부의 최대 변수는 박석민의 조기 교체였다. 박석민이 2회초 수비에서 실점의 빌미가 된 실책을 범하자 김경문 감독은 더 이상 참지 않았다.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 올해 1군 4경기 출전에 그쳤던 노진혁을 3회초부터 3루수로 세웠다.


    노진혁은 불안했던 1회를 넘기고 2회를 삼자범퇴로 잘 막은 롯데 선발 송승준을 완전히 무너뜨렸다. 3회말 2사 2루 볼카운트 투볼에서 송승준이 던진 시속 141km짜리 높은 직구를 마치 기다렸다는듯이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송승준은 3회를 끝으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3이닝 4피안타 3볼넷 5실점을 기록했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송승준이 조금 길게 막아줬으면 했는데 일찍 무너지면서 흐름이 넘어갔다"고 아쉬워 했다.

    롯데에게는 반격의 기회가 많았다. 2회와 5회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시원한 적시타가 연이어 터져나오지는 않았다. 롯데가 5회까지 올린 4점 중 2점은 밀어내기 득점이었다.

    조원우 감독은 "경기 중간 찬스가 있었지만 만루 기회를 잘 살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3차전 데일리 MVP는 NC 노진혁. 그는 박석민의 교체 선수로 나서 4타수 4안타(2홈런) 4득점 3타점을 올렸다. 노진혁의 깜짝 활약은 롯데가 전혀 생각못한 변수이자 결정적 패인 중 하나로 작용했다.

    김경문 감독은 노진혁을 언급하며 "오늘 운이 참 좋았다. 노진혁이 안타를 1개만 쳐도, 수비를 잘해주기 바라며 기용했는데 기대보다 너무 좋은 활약을 펼쳤다"며 칭찬했다.

    1승2패 벼랑 끝에 몰린 롯데의 조원우 감독은 4차전 총력전을 예고했다. 선발은 박세웅. 5차전 선발로 내정된 린드블럼까지 불펜에서 대기한다. NC는 최금강을 4차전 선발로 예고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