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리고 있었다" 전준우 잡아낸 김태군 작심 송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 야구

    "노리고 있었다" 전준우 잡아낸 김태군 작심 송구

    11일 롯데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1회 결정적인 송구로 상대 견제사를 이끌어낸 NC 포수 김태군.(자료사진=NC)
    프로야구 NC가 롯데를 꺾고 플레이오프(PO) 진출의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NC는 11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롯데와 준PO 3차전에서 13-6 승리를 거뒀다. 2승1패로 앞서간 NC는 정규리그 2위 두산이 선착한 PO에 단 1승을 남겼다.

    롯데는 5년 만에 가을야구가 짧게 끝날 위기에 처했다. 후반기 무서운 기세로 NC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지만 벼랑에 몰렸다.

    경기 초반 롯데도 기회는 있었다. 1회 선두 타자 전준우가 행운의 안타로 출루한 것. 평범한 내야 뜬공이 될 타구가 조명 불빛으로 들어가 NC 3루수 박석민이 놓쳤다. 이 흐름을 잘 이어가 선취점을 낸다면 단숨에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

    하지만 롯데의 운은 거기까지였다. 전준우가 1루에서 견제사를 당하며 흐름이 끊기고 말았다. 2번 김문호의 타석 때 NC 포수 김태군은 2구째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지체없이 1루로 송구했다. 리드 폭이 넓었던 전준우가 황급히 슬라이딩을 하면서 최초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NC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판정이 번복됐다. 포수 김태군의 송구와 1루수 재비어 스크럭스의 포구 및 태그가 빛을 발한 장면이었다. 여기서 분위기가 가라앉은 롯데는 1회말 스크럭스의 선제 2점 홈런과 권희동의 적시타를 묶어 3-0으로 앞서가 기선을 제압했다.

    경기 후 김태군은 전준우를 잡아낸 비결을 들려줬다. 김태군은 "사실 1, 2차전 때 피치드 아웃을 한번도 하지 않았다"면서 "그래서 3차전에서는 한번 해볼까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1회 1루 주자의 리드 폭이 크더라"면서 "그래서 타이밍을 보고 송구를 했다"고 덧붙였다.

    사실 김태군은 2차전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0-1로 뒤진 5회 선두 타자로 나와 사구로 출루했지만 1사에서 모창민의 뜬공이 안타가 될 것으로 잘못 판단해 귀루가 늦어 횡사, 더블아웃됐다. 결국 NC는 0-1 패배를 안아야 했다.

    하지만 이날 1회 결정적인 견제로 아웃을 잡아내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타석에서도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나름 활약했다. 10-4로 앞선 6회 1사 만루에서는 박헌도의 뜬공을 잡은 우익수 나성범의 송구를 받아 홈으로 쇄도하던 전준우를 또 다시 태그아웃시켰다.

    김태군은 "우리가 이번 시리즈에서 피치드 아웃도 한다는 것도 롯데에 알려줬다"며 미소를 지었다. 일단 한 발 앞서간 NC와 김태군이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