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준PO 4차전 우천 순연…롯데, 선발 린드블럼으로 변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 야구

    준PO 4차전 우천 순연…롯데, 선발 린드블럼으로 변경

    방수포가 그라운드를 덮고 있는 마산구장의 모습. 1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NC와 롯데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우천 취소됐다 (사진=노컷뉴스)

    1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우천 순연됐다.

    오전부터 창원시에 내린 빗줄기는 그리 굵지 않았지만 오후까지 잦아들지 않았다. 또 늦은 밤까지 계속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었다. 결국 KBO는 경기 개시 약 1시간 전인 오후 5시30분쯤 우천 취소를 결정했다.

    4차전은 13일 오후 6시30분 같은 장소에서 개최된다. 준플레이오프 일정은 하루씩 뒤로 밀린다. 3차전까지 NC가 2승1패로 앞서있는 가운데 만약 승부가 최종전까지 갈 경우 마지막 5차전은 예정된 14일이 아닌 15일에 부산 사직구장에서 개최된다.

    NC는 4차전 선발로 예고했던 최금강을 변동없이 4차전 선발투수로 기용하기로 했다. 벼랑 끝에 선 롯데는 선발투수를 바꿨다. 이날 4차전에 박세웅이 등판할 예정이었으나 경기가 하루 뒤로 밀리면서 1차전에 등판했던 린드블럼을 선발 등판시키기로 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