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을야구 수입 100억원 돌파 눈앞…2012년 이어 역대 두번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가을야구 수입 100억원 돌파 눈앞…2012년 이어 역대 두번째

    뉴스듣기

    한국시리즈 5차전이 열린 인천 SK행복드림구장 (사진 제공=SK 와이번스)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가 프로야구 역대 두 번째로 포스트시즌 입장 수입 100억원을 돌파한다.

    KBO는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한국시리즈 5차전까지 올해 가을에 열린 포스트시즌 15경기에서 총 93억682만2000원의 입장 수입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KBO는 오는 12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 SK의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올해 입장 수입 1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만약 100억원을 넘어설 경우 역대 두 번째 기록이 된다.

    KBO 포스트시즌 사상 가장 많은 입장 수입을 기록한 시즌은 삼성 라이온즈가 SK를 누르고 우승한 2012년이다. 15경기에서 총 103억9226만6000원을 벌었다.

    인기 구단 롯데 자이언츠가 두산과 준플레이오프를 치러 3승1패로 승리했고 SK는 롯데와의 플레이오프에서 3승2패로 승리했다. 삼성은 SK를 4승2패로 꺾고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삼성의 프렌차이즈 스타로 활약했던 이승엽 SBS 야구 해설위원이 타율 0.348, 1홈런, 7타점의 기록으로 유일한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한 시즌이기도 하다.

    올해 포스트시즌은 SK와 넥센 히어로즈가 맞붙은 플레이오프 5경기에서 한 차례도 만원 관중을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한국시리즈는 전경기 매진을 달성하며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

    포스트시즌이 흥행하면 할수록 가을야구 진출팀의 지갑은 두둑해진다. KBO는 포스트시즌 입장 수입의 55%를 출전 팀들에게 나눠준다.

    두산은 정규리그 우승으로 구단에게 주어지는 총 배당금의 20%를 이미 확보했다. 이 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배당금에서 한국시리즈 우승팀이 50%, 준우승팀이 24%를 각각 받는다.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넥센은 14%, 즌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한화 이글스는 9%,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진출한 KIA 타이거즈는 각각 3%를 받게 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