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K 힐만 감독 "김광현도, 린드블럼도 잘 던졌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SK 힐만 감독 "김광현도, 린드블럼도 잘 던졌다"

    뉴스듣기

    SK 트레이 힐만 감독 (사진 제공=SK 와이번스)

    SK 와이번스가 에이스 김광현을 앞세우고도 한국시리즈 승기를 잡을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SK는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8회초 두산 베어스 정수빈에게 역전 투런홈런을 허용한 끝에 1대2로 졌다. 한국시리즈 전적은 2승2패.

    김광현이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잘 던졌고 베테랑 김강민은 3회말 선제 적시타를 쳤다. 7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산체스가 역전포를 허용한 장면이 뼈아팠다.

    SK 타선은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두산 선발 린드블럼을 공략하지 못했다. 린드블럼은 당초 5차전 선발 예정이었으나 8일 4차전이 하루 뒤로 밀리면서 이날 마운드에 올랐다.

    이로써 SK는 올해 포스트시즌 다섯 번째 홈경기 만에 처음으로 졌다. 또 SK가 포스트시즌 홈경기에서 홈런을 1개도 기록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음은 트레이 힐만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를 마친 소감은?

    "삼진을 많이 당했다. 그렇지만 타석에서의 적극성은 전혀 문제되지 않았다. 3회 1사 만루 기회에서 상대를 무너뜨릴 수 있었다. 하지만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다. 린드블럼이 잘 막았다"

    "린드블럼이 슬라이더를 잘 던졌다. 중앙에 몰린 공도 있었지만 우리 타자들이 유리하게 승부를 펼치지 못했다. 또 두산 수비가 정말 좋았다. 날카로운 타구를 잘 잡아낸 장면이 여러차례 나왔다"

    "우리도 수비를 잘했다. 김성현이 쉽지 않은 타구를 잡아 타자 주자를 아웃시키는 호수비를 펼쳤고 한동민도 어려운 타구를 잡아냈다"

    "김광현은 6이닝동안 정말 잘 던졌다. 1회 나온 실책 때문에 2회와 3회의 투구수가 올라갔지만 그 외에는 정말 뛰어났다. 투구수(90개)를 감안해 7회에 다시 투입을 시킬 생각은 하지 않았다. 불펜이 잘 준비돼 있었다. 산체스가 7회를 잘 막았다"

    "산체스는 주자가 있을 때 잘 막아내고 있다. 오늘 홈런을 맞았지만 전반적으로 잘하고 있다. 정수빈에게 맞은 홈런은 한가운데로 몰린 직구였기 때문에 많이 아쉽다"

    "두산에게도 중요한 경기였다. 8회에 바로 마무리(함덕주)를 투입했다. 두산에게도 큰 경기였다는 의미다. 두산은 오늘 이긴다면 잠실로 넘어가는 길을 만들기 때문에 내가 상대 감독이었다고 해도 똑같은 판단을 내렸을 것이다"

    "린드블럼이 7회에 다시 나올 것이라 생각 못했다. 총 114개의 공을 던졌다. 에이스 투수로서 경쟁력있는 투구를 선보였다. 1회 실책 이후에는 전반적으로 양팀 다 잘했다고 생각한다"

    "내일 5차전에는 박종훈이 선발 등판한다"

    -타자들이 3차전부터 변화구 비율을 높인 투수들에게 고전하고 있다

    "투수들이 잘 던지고 있는 결과다. 우리 타자들이 거기에 맞춰 변화를 가져가야 한다. 필요한 스윙을 해야 한다. 너무 긴장하면 안되고 늘 집중력을 보여주겠다는 자세가 필요하다"

    -만약 7차전으로 간다면 김광현의 투입이 가능한가

    "7차전에 간다면 그때 가서 말하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