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넥슨 '지스타 2018' 대작 14종 총출동…압도적 규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게임

    스페셜 노컷게임

    넥슨 '지스타 2018' 대작 14종 총출동…압도적 규모

    뉴스듣기

    모바일게임 11종 PC 3종…시연출품 11종 영상출품 3종
    클래식 명작 IP와 신규 대작 IP 대거 출품 '과거 현재 미래'
    623대 역대 최대 시연기기 마련…넥슨 부스 입장부터 압도

    넥슨 이정헌 대표가 6일 '지스타 2018' 출품작과 부스 테마, 슬로건을 공개하고 있다.
    넥슨이 ‘지스타 2018’에 최대 규모 부스를 마련하고 신작 모바일 및 PC게임 14종을 대거 출품한다. 매년 최고의 게임과 이벤트로 참관객과 게임유저들의 관심을 사로잡은 넥슨은 역대 최대인 623대의 시연기기를 갖춘 시연존을 운영해 게임 경험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슬로건 ‘쓰루 유어 라이프(Through Your Life)’을 내건 넥슨은 6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넥슨 지스타2018 프리뷰’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15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의 부스 콘셉트와 출품작 14종을 공개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지금의 넥슨을 있게 해주었던 과거의 여러 게임들을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공들여 개발 중”이라며 “수준 높은 신규 IP 게임들도 이번 지스타 2018을 통해 공개하게 된다”고 말했다.

    14년 연속 ‘지스타’에 참가한 넥슨은 올해 메인 슬로건 ‘Through Your Life’를 통해 1996년 첫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를 시작으로 22년 동안 다양한 게임으로 유저들과 소통한 것처럼 ‘과거부터 나와 우리 아이의 삶과 함께 한, 그리고 앞으로 함께 할 넥슨 게임’의 의미를 담았다.

    넥슨은 모바일게임 11종, PC온라인게임 3종 등 모두 14종의 게임을 쏟아낸다. 이중 유저들이 직접 시연해볼 수 있는 시연작이 '바람의나라: 연'과 '트라하', '데이브' 등 11종, 영상 및 이벤트로 만나볼 수 있는 출품작은 '카운터사이드' 등 3종이다.

    가장 전면에 내세운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 연'은 1996년 출시해 세계 최장수 상용화 그래픽 MMORPG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온라인 게임 '바람의나라'를 모바일화 한 게임이다.

    명작 IP '바람의나라'의 화려한 귀환을 시작으로 '크레이지 아케이드 BnB M', '테일위즈버M', '마비노기 모바일' 등도 유저들를 기다리고 있다.

    넥슨 '지스타 2018 프리뷰' 기자간담회. 이정헌 넥슨 대표(가운데)와 박재민 모바일사업본부장, 김용대 사업본부장
    넥슨의 창의적 DNA를 발현시킨 자체 개발 신작에는 네오플의 스튜디오포투가 내셔널지오그래픽과 협업으로 개발 중인 해양 어드벤처 게임 '데이브'가 주목을 끈다.

    두 캐릭터 간 협력 플레이를 통해 탑마다 배치된 퍼즐을 풀어가는 '네개의 탑'을 비롯해 헌터액션 '드래곤하운드', MOBA장르의 '어센던트 원'도 선보인다.

    넥슨은 시장 변화에 맞는 퍼블리싱과 우수 IP 발굴의 일환으로 '린: 더 라이트브링어'와 '스피릿위시', '런닝맨 히어로즈', '카운터사이드', '아스텔리아' 등도 선보인다.

    내년 대작게임으로 주목을 받는 '트라하'에 대한 소식도 업데이트 됐다.

    언리얼 엔진4 기반의 하이엔드MMORPG '트라하'는 사실적인 자연 배경과 화려한 건축물로 구현된 오픈필드, 다양한 생활 콘텐츠, 거래를 통한 경제활동 등 RPG 본연의 재미를 극대화 했다. 넥슨은 장착 무기에 따라 클래스와 스킬이 무한 변화하는 '인피니티 클래스'를 통해 새로운 전투 스타일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스타 넥슨 부스 시연을 통해 '하이엔드MMORPG'의 차이를 느껴볼 기회다.

    넥슨 '지스타 2018' 부스. 300부스 규모로 623대의 시연기기를 갖추는 등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한편, 넥슨은 300부스 규모의 최대 규모 전시부스에 ▲시연존 ▲넥슨 스튜디오 ▲이벤트존 등 크게 3가지 테마로 구성하고 백페이스에 초대형 LED 화면(50m x 4m)과 중앙 입구에 세로 6m 크기의 대형 버티컬 월을 세워 출품작 14종의 화려한 영상과 이미지를 선보이며 관객을 압도할 전망이다.

    넥슨 관계자는 "시연존에 모바일 543대와 PC 80대 등 역대 가장 많은 시연기기를 설치한 것은 물론 되도록 많은 유저들이 원활한 체험이 가능하도록 동선을 마련했다"며 "지난해에 이어 유저분들의 만족을 극대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출품작 리뷰와 개발자 인터뷰, 라이브 방송 등을 진행하는 인플루언서 부스 확장형인 '넥슨 스튜디오'를 새롭게 오픈하고 이벤트 존에서는 '아스텔리아', '어센던트 원' 등 사전예약과 함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넥슨은 또 이날 '넥슨 지스타 2018' 출품작 이벤트 공홈도 오픈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넥슨 지스타 2018 라이브'를 통해서도 넥슨 지스타 2018 소식을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