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크 헌트, UFC '서브미션 마스터'에 당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마크 헌트, UFC '서브미션 마스터'에 당했다

    뉴스듣기

    하드 펀처 vs 서브미션 마스터. 허드 펀처가 울었다.

    마크 헌트(44, 뉴질랜드)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36 메인이벤트 헤비급 경기에서 알렉세이 올레이닉(41, 러시아)에 1라운드 4분 22초 만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서브미션패했다.

    헌트는 한 방을 갖췄고 올레이닉은 초크(조르기)가 일품이다. 스타일이 극명하게 다른 두 선수는 1라운드 초반부터 상대 장기를 피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여줬다.

    올레이닉이 거리를 좁히면서 태클 기회를 노리는데 반해 헌트는 케이지를 빙빙 돌며 거리를 조금씩 벌렸다. 이어 순간적으로 로킥을 치고 빠졌다. 로킥을 네 번 맞은 올레이닉은 왼쪽 다리를 절뚝거렸다. 그 사이 헌트의 묵직한 오른손 스트레이트가 적중하기도 했다.

    서브미션 마스터의 진가가 발휘된 건 이때. 수세에 몰렸던 올레이닉은 헌트의 안면에 깔끔한 왼손 펀치를 적중시켰다. 헌트가 비틀거리는 틈을 놓치지 않고 그라운드로 끌고 간 다음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탭을 치게 만들었다.

    올레이닉은 57승(1무 11패) 중 45번이 서브미션승이다. 반면 헌트(13승 1무 13패 1무효)는 2010년 9월 숀 매코클 전(1라운드 서브미션패) 이후 UFC에서 두 번째 서브미션패다.

    올레이닉은 옥타곤 인터뷰에서 "계획한 대로 서브미션으로 이겼다. 상위 랭커 누구와도 싸울 수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