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진수, UFC 데뷔전 승리 물거품…판정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손진수, UFC 데뷔전 승리 물거품…판정패

    뉴스듣기

    손진수(25, 코리안좀비 MMA)가 UFC 데뷔전에서 접전 끝에 판정패했다.

    손진수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36 밴텀급 경기에서 페트르 얀(25, 러시아)에 0-3(27-30, 27-30, 28-29) 만장일치 판정패했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제자인 손진수는 이날 크랜베리스의 '좀비'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등장했고, 세컨드로 나선 정찬성의 지시를 받았다.

    두 선수는 1라운드 초반부터 펀치를 치고 받았다. 팽팽하던 흐름은 손진수가 얀의 손가락에 찔리면서 잠시 끊겼다.

    하지만 기세는 꺾이지 않았다. 얀이 엘보우와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적중시키자 손진수는 '가까이 오라'는 제스처를 취하면서 니킥과 클린치로 맞섰다.

    2라운드는 고전했다. 손진수는 강력한 원투를 잇따라 허용하며 왼쪽 귀 부위에 출혈이 생겼다. 펀치로 되갚아주려 했지만 유효타 숫자가 많지 않았다.

    끌려가던 손진수는 기습 테이크다운에 성공했다. 유리한 포지션을 점령하기 위해 애썼지만 쉽지 않았다. 오히려 밑에 깔린 얀에게 엘보우를 몇 차례 맞았다.

    점수에서 뒤진 손진수는 3라운드 들어 보다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테이크다운 시도가 실패한 뒤 날카로운 왼손 잽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강력한 백스핀 엘보우를 허용하며 전세가 뒤집혔다. 반격을 꾀했지만 체력적으로 지쳐 역부족이었다. 오히려 복부와 안면에 유효타를 계속 내줬다.

    전날 1파운드(약 450그램)가 초과해 계체량에 실패한 손진수는 이날 패배로 종합격투기 전적 9승 3패가 됐고, 자신의 파이트머니에서 20%를 얀에게 내주게 됐다. 반면 얀은 UFC 2연승을 기록했다. 통산전적 10승 1패.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