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글 AI 스피커 '구글홈' 18일 출시…가격은 5만9900원부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구글 AI 스피커 '구글홈' 18일 출시…가격은 5만9900원부터

    뉴스듣기

    다중언어·보이스 매치·멀티룸 모드 등 지원
    홈 엔터테인먼트·스마트홈·개인비서 활용도↑
    11일부터 사전 예약판매, 18일 정식 출시
    구글홈 14만5천원, 구글홈 미니 5만9900원

    구글홈 (사진=구글 제공)
    구글이 인공지능(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를 한국에 출시했다.

    구글은 11일 서울 한남동 스튜디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해 집안 어느 곳에서든지 사용할 수 있는 '구글홈(Google Home)'과 '구글홈 미니(Google Home Mini)'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는 11일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해 18일 정식 출시된다.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는 각각 14만5000원, 5만9900원(부가세 포함)으로, 11일부터 구글 스토어(store.google.com) 및 하이마트, 옥션, SSG.COM 홈페이지 또는 앱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배송은 18일부터 시작된다. 정식 출시일인 18일부터는 일렉트로마트, 이마트, 지마켓 등 온·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구글홈은 기본 그레이 색상이며, 구글홈 미니는 그레이, 블랙, 코랄 3가지 색상이다. 이중 코랄은 구글 스토어에서만 한정 판매한다.

    미키 김(Mickey Kim·김현유)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사업 총괄 전무는 "한국에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바쁜 한국인들이 구글 어시스턴트가 내장된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를 통해 말 한마디로 홈 엔터테인먼트, 스마트홈, 개인 비서 등의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하고 일상 생활에 유용한 도움을 얻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구글홈,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 스마트홈 최적화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는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는 AI 스피커로, "오케이 구글" 또는 "헤이 구글" 한 마디면 사용자가 집 안에서 다른 일을 하면서 음성으로 쉽게 정보를 찾을 수 있으며, 음악 감상 등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고, 캘린더를 확인하거나 리마인더를 설정하는 등 하루 일정을 쉽게 관리할 수도 있다.

    구글홈은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소음이 있는 환경이나 먼 거리에서도 음성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문맥을 빠르게 파악하여 실제 대화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소통이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구글은 11일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구글 제공)

    ◇ 생활정보·쇼핑·어학에도 활용…홈 엔터테인먼트로 음악·동영상도 감상

    ◇ 다중언어·보이스매치·멀티룸모드 지원으로 활용도·편의성 증대

    구글홈은 18일부터 사용 가능한 한국어 외에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 특히 한국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일본어 중 미리 두 가지 언어를 선택하면 사용자가 말하는 언어를 인식해 해당 언어로 답변하는 '다중언어' 모드도 지원한다.

    '다중언어' 모드를 활용하면 여러 언어를 사용하는 다문화가정, 혹은 평소에는 한국어로 사용하면서 구글 홈을 외국어 학습에 활용하고 싶은 가정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최대 6명의 목소리를 인식해 개인화된 답변을 제공하는 '보이스 매치', 그룹으로 지정한 여러 대의 스피커에 동시에 같은 음악을 재생하는 '멀티룸 모드', 집안에 있는 모든 구글홈에 메시지를 송출하는 '방송' 등 가족 구성원을 위한 스마트홈 기능도 지원한다.

    구글홈의 활용 방법도 다양하다. 내장된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국내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들을 수 있고, 기초영어 교육 업체 시원스쿨의 영어 학습 콘텐츠로 영어 회화를 공부할 수도 있다.

    미세미세를 통해 미세먼지 정보를 알아보고 만개의레시피 레시피가 제공돼 요리 레시피를 찾아보거나 망고플레이트에서 맛집 정보를 찾아보고, 인터파크에서 국내선 항공권을 검색하고, 배송지키미로 택배 배송 상태를 조회할 수 있다.

    구글홈을 이용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다. 간단한 음성 명령으로 벅스뮤직, 유튜브 프리미엄을 실행해 고품질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크롬캐스트가 TV에 연결되어 있는 경우 넷플릭스로 좋아하는 영화나 TV 프로그램,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유튜브의 경우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시 6개월 무료 이용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구글홈 미니는 그레이, 블랙, 코랄 3가지 색상이 제공된다. (사진=구글 제공)

    가정에서 레시피나 스케줄, 쇼핑, 뉴스 등 다양한 생활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 (사진=구글 제공)

    ◇ 일정 관리, 날씨 확인 등 인공지능 비서 기능도 척척

    구글 계정을 연동해 보이스 매치를 설정하면 구글 어시스턴트로부터 하루 일정, 선택한 매체의 뉴스 브리핑 등 사용자별 개인화된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내 기기 찾기' 기능을 통해 전화 등 스마트 기기의 위치도 찾을 수 있다.

    이외에도 날씨, 스포츠 정보 등 최신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집 안에서 구글홈을 통해 필요한 물건을 쇼핑 목록에 추가하면 마트에서 휴대전화로 확인할 수 있고, 적절한 시간에 리마인더를 받아볼 수도 있다. 약속을 위해 식당을 찾는 경우 "이 근처 식당 알려 줘"라고 요청하여 식당을 찾아주고, 식당 영업시간이나 전화번호 같은 정보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구글홈을 이용한 스마트홈 가전 (사진=LG전자 제공)

    ◇ 가전, 스마트 플러그, 보일러 등 다양한 홈 자동화 지원

    구글홈은 전 세계 225개 이상의 홈 자동화 파트너 기기들과 호환되어 5000개 이상의 제품을 집 안에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핸즈프리 스마트홈 경험을 제공한다.

    국내에서는 LG전자의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호환되어 음성으로 기능을 제어할 수 있으며, 브런트의 블라인드 엔진을 통해 블라인드를 음성으로 올리거나 내리고, 다원DNS, HK네트웍스의 스마트 플러그를 음성으로 제어해 가전을 켜거나 끌 수 있다.

    또한 사용자들은 구글 홈을 통해 경동나비엔 보일러, 코웨이 공기청정기를 제어할 수 있으며, 필립스 휴 및 이라이트(Yeelight)와 같은 조명을 비롯해 집 안의 여러 기능을 통제하는 스마트홈 경험도 가능하다.

    한편, 구글홈은 자동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가 별도의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아도 새로운 기능과 호환 기기를 지원한다. 이에 따라 국내 정식 출시 전 해외직구 등을 통해 구매한 제품도 자동 업데이트를 통해 동일한 환경에서 사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