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고]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박양애 보유자 별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재/정책

    [부고]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박양애 보유자 별세

    뉴스듣기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박양애 보유자. (사진=문화재청 제공)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인 강강술래의 보유자 박양애 씨가 11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1935년생인 고인은 강강술래의 전통 계승과 보급에 평생을 헌신했다.

    1975년 국무총리상, 1976년 대통령상 등을 수상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00년 7월 22일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보유자가 됐다.

    강강술래는 우리 고유의 정서와 우리말과 리듬이 잘 담겨있는 무형문화유산이다.

    노래와 무용, 음악이 어우러진 종합예술로 설, 대보름, 단오, 백중, 추석 등에 연행된다.

    춤을 추는 여성 중에서 노래를 잘하는 한 사람이 선소리를 하면 모든 사람이 뒷소리를 받는 선후창의 형태로 노래가 되며, 노랫소리에 맞춰 많은 여성이 손에 손을 잡고 둥글게 원을 그리며 춤을 춘다.

    임진왜란 훨씬 이전부터 전해 내려왔다고 하며, 임진왜란 때는 일종의 군사 전략으로 활용되었고, 임진왜란 후에 본격적으로 활성화되었다.

    1966년 2월 15일에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 2009년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2남 3녀가 있다. 빈소는 해남 문내면 우수영장례식장. 발인은 14일 오전 9시 30분. 061-533-4440.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