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 최고 시청률 나온 순간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 최고 시청률 나온 순간은

    뉴스듣기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시작된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것을 시민들이 TV 통해 바라보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노컷뉴스)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주요 장면이 실시간으로 TV에서 생중계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가장 시청률이 높았던 순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단독회담 이전에 만나 환담을 나누던 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청률 조사회사 TNMS가 CJ 헬로 셋탑기반으로 전수 집계한 실시간 시청률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 첫 악수를 한 순간(오전 10시 4분) 생중계 시청률 합은 22.4%였다.

    이후 두 정상이 회담이전에 잠시 가졌던 환담 당시(10시 8분~10분) 시청률 합은 22.6%였다.

    이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첫 단독회담을 35분간 가진 후 두 정상이 다소 밝은 표정으로 회담장으로 나오는 장면(10시 51분) 순간 시청률은 20.3%였다.

    잠시 후 양국 주요 참석자들이 배석한 북미정상 확대회담이 시작되면서 잠시 언론에 공개됐는데 대북 강경파 볼턴의 모습도 보였다. 이때(10시 54분 ~57분) 시청률은 20.%였다.

    TNMS가 오늘(12일) 오전 11시 30분 현재까지 북미회담 중 시청률이 가장 높았던 장면은 김정은과 트럼프 대통령이 단독 회담 이전에 만나 환담을 가질 때 시청률 (22.6%)이다.

    TNMS는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빠른 시청률 데이터 서비스를 위해 CJ헬로 전체가입자 420만명 중 실시간 리얼타임 시청기록 수집이 가능한 가입자 전국 250만명을 대상으로 셋탑박스 기반 시청률을 집계 했다.

    이번 TNMS의 빠른 시청률 데이터 서비스는 가구에서 TV를 시청한 시청 기록 뿐만 아니라 사무실, 학교, 일반 사업장등 가구 밖에서 TV를 시청한 CJ 헬로 가입자 시청기록이 모두 포함 되어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