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농구/배구

    FA 정민수, 우리카드 떠나 KB손해보험 유니폼

    연봉 2억7000만원에 3년 계약

    리베로 정민수는 최근 2세를 얻은 데 이어 KB손해보험으로 연봉 2억7000만원에 3년 계약을 맺는 FA대박까지 맛봤다.(사진=한국배구연맹)
    리베로의 이동은 계속된다. 이번에는 정민수가 유니폼을 바꿔 입는다.

    2017~2018시즌 V-리그 남자부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한 리베로는 총 5명이다. 이들 중 군 입대한 정성현은 입대 전 가장 먼저 원소속팀 OK저축은행과 연봉 2억원에 재계약했다.

    남은 4명은 모두 2차 협상에 나섰다. 두 번째 계약은 신동광이다. 현대캐피탈에서 여오현이라는 확실한 주전에 밀려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던 신동광은 우리카드로 이적하며 출전 기회와 연봉 상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신동광의 이적은 사실 우리카드의 주전 리베로였던 정민수의 이탈을 대비한 영입이다. 우리카드는 정민수가 타 팀 이적을 선언하자 발 빠르게 신동광을 데려왔다. 그리고 FA 2차 협상 마지막 날 정민수의 행선지가 최종 결정됐다.

    정민수는 한기호가 FA자격을 얻어 2차 협상에 나선 KB손해보험 유니폼을 입는다. KB손해보험은 18일 정민수와 연봉 2억7000만원에 3년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최근 2세를 얻은 정민수는 KB손해보험으로 이적하며 거액의 연봉 상승까지 생애 첫 FA에서 대박을 맛봤다. 5명의 리베로 가운데 미계약자는 한기호와 김강녕(삼성화재) 뿐이다.

    KB손해보험은 우리카드에서 뛰던 리베로 정민수를 FA로 영입하며 수비 보강에 성공했다.(사진=KB손해보험 스타즈)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