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F조서 만날 4개국, 명단으로 보는 특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F조서 만날 4개국, 명단으로 보는 특징

    뉴스듣기

    각자 '부상'과'경험', '팀워크' 고려한 선수 발탁

    신태용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에 나설 최종명단 발표를 앞두고 연이은 부상 악재로 23명이 아닌 28명을 소집해 막바지 경쟁을 통해 최종명단을 구성할 계획이다.(사진=대한축구협회)
    '신태용호’가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에서 상대할 3개국의 면면이 드러났다. 각국의 고민이 드러나는 결과물이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14일 2018 러시아월드컵에 나설 한국 축구대표팀 28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뒤이어 멕시코와 독일, 스웨덴이 차례로 명단을 발표하며 F조 4개국의 선수 구성이 대략적으로 드러났다.

    염기훈(수원)과 김민재(전북)의 부상 등으로 최종 23명보다 5명 많은 28명을 소집하는 신태용 감독은 온두라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을 치러 최정예 선수 23명을 선발한다는 구상이다.

    F조 최약체라는 객관적 평가에 주전 수비수 김민재의 부상이 겹치며 신태용 감독은 28명 가운데 무려 12명을 수비수로 뽑았다. 최종 명단 확정까지 가장 치열한 경쟁이 유력하지만 여전히 수비수가 대표팀 구성에 큰 비중을 차지한다.

    28명 구성 가운데 이색적인 부분은 스웨덴 리그를 경험한 문선민(인천)과 최근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데뷔골을 맛본 이승우(베로나)가 생애 처음으로 축구대표팀에 소집된다는 점이다. 신태용 감독은 체구가 큰 스웨덴과 조별예선 1차전을 대비해 상대적으로 발이 빠르고 체구가 작은 문선민과 이승우의 가능성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월드컵 2연패를 노리는 독일은 주전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의 부상 여부에 따라 골키퍼 구성이 바뀔 전망이다. 이 때문에 요아힘 뢰브 감독은 4명의 골키퍼를 에비 명단에 포함했다.(사진=독일축구대표팀 공식 트위터 갈무리)
    그렇다면 F조의 나머지 3개국이 러시아월드컵에 참가할 선수를 뽑은 특징은 무엇일까.

    F조뿐 아니라 러시아월드컵에 나설 32개국 가운데 최강으로 평가받는 독일은 27명의 예비명단을 발표하고 옥석 가리기에 나섰다.

    독일의 특징은 치열한 골키퍼 경쟁이다. 무려 4명의 골키퍼가 요아힘 뢰브 감독의 최종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이유는 주전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의 장기 부상이다. 지난해 9월 왼발 중족골이 골절된 노이어는 올 시즌을 재활에만 집중했다. 뢰브 감독은 우선 노이어를 소집해 직접 상태를 지켜본 뒤 최종 발탁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깜짝 발탁은 공격수 닐스 페테르센(프라이부르크)이다.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친 페테르센은 2017~2018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 2위에 올랐다. 독일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골을 넣은 골 감각 덕에 러시아월드컵 출전까지 노리게 됐다.

    ‘북중미 최강’ 멕시코를 이끄는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 역시 28명의 예비엔트리를 우선 발표했다.

    최근 출전한 월드컵에서 6연속 16강에 진출한 멕시코의 특징은 ‘경험 우대’다. 대표팀 발탁 경력만 20년이 넘는 수비수 라파엘 마르케스(아틀라스)가 개인 통산 5번째 월드컵 출전을 노린다는 점이다. 런던올림픽 금메달을 이끈 베테랑 공격수 오리베 페랄타(아메리카)도 후배들과 치열한 월드컵 출전 경쟁을 벌인다.

    멕시코는 예비 명단 가운데 각각 공격과 수비에 30대 중반의 베테랑 선수를 포함하며 큰 무대 경험을 중시했다.(사진=멕시코 축구대표팀 공식 트위터 갈무리)
    ‘신태용호’의 첫 상대이자 첫 승 제물로 노리는 스웨덴은 유일하게 최종 명단 23명을 발표했다. 이색적인 것은 F조 4개국 가운데 유일하게 자국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가 없다는 점이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LA 갤럭시)의 대표팀 복귀를 두고 논란이 컸던 스웨덴이지만 야네 안데르손 감독은 과감하게 이브라히모비치를 제외하고 월드컵 본선행을 함께한 ‘에이스’ 에밀 포르스베리(라이프치히)를 비롯한 선수 23명을 최종 발탁해 팀워크를 다졌다.

    한편 다음 달 3일 출국해 오스트리아에서 최종 담금질에 나서는 ‘신태용호’는 12일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한다. 조별예선은 18일 스웨덴(니즈니노브고르드)을 시작으로 24일 멕시코(로스토프), 27일 독일(카잔)과 차례로 상대한다.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F조 4개국 가운데 가장 먼저 23명의 최종명단을 확정한 스웨덴은 최근 대표팀 복귀 의사를 밝혔던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끝내 발탁하지 않았다.(사진=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공식 트위터 갈무리)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