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드루킹이 '선물'주겠다며 사건축소 요구했지만 거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검찰, "드루킹이 '선물'주겠다며 사건축소 요구했지만 거절"

    "드루킹, 김경수 전 의원 조사에 협조하겠다며 추가기소 금지 등 요구"
    "'불법'이라며 거절하자 되레 검찰에 수사 축소했다고 주장"

    경찰의 접견조사를 거부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드루킹' 김모 씨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들어서고 있다. 황진환기자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경수 전 의원과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검사가 지시했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이 즉각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씨는 김 전 의원에 대한 수사에 협조하는 것을 조건으로 자신에 대한 수사와 추가기소를 멈출 것을 요구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18일 검찰 관계자는 검찰이 수사를 축소하고 있다는 드루킹 김씨 주장을 반박하면서, 오히려 "댓글조작 수사를 축소해달라는 드루킹 김씨의 요구를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사유로 거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전날 한 언론사에 보낸 A4용지 9장 분량의 '옥중편지'에서 "한 검사가 피고인 조사 도중 (내) 조사실에 들어와 '김경수 전 의원과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김 전 의원에 대한 수사를 축소하고 있다는 게 내용의 골자다.

    이에 검찰은 "전혀 사실 무근이며, 당시 검사가 다른 피고인을 조사한 바도 없다. 다른 어떤 검사도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며 김씨가 허위주장을 했다고 맞섰다. 당시 면담 상황을 모두 양상녹화·녹음해 확인이 가능하며, 담당 주임검사가 김씨에 대한 법적 대응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진동 부장검사)는 김씨 측 요청으로 지난 14일 면담을 진행했다. 당시 김씨는 "현재 경찰에서 수사 중인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검사님께 폭탄선물을 드릴 테니 자신의 요구 조건을 들어 달라"고 말했다.

    김씨가 말한 폭탄선물은 김 전 의원 관련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것이었다. 대신 김씨는 조건으로 '댓글수사 확대 및 추가 기소 금지', '자신이 주도한 경제적공진화모임 회원들에 대한 불처벌', '자신의 석방'을 내걸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이 요구조건을 들어줄 수 없다고 하자 김씨는 전날인 17일로 예정된 경찰조사에서 폭탄진술을 하고 언론에 모두 밝히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결국 면담은 50분 만에 종료됐고, 담당 부장검사는 위와 같은 김씨의 진술을 경찰 측에 유선으로 전했다. 그리고 김씨에 대한 경찰조사는 예정대로 17일 진행됐다.

    경찰조사 다음 날인 18일 공개된 드루킹 김씨의 편지 내용에 따르면, 김씨는 기사에 댓글을 달고 추천 수를 높이는 작업을 매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에게 보고했고, 김 전 의원 역시 이를 매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인사청탁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며 김 전 의원 보좌관에게 500만원을 건네라고 측근에게 지시했다는 진술도 한 상태다.

    검찰 역시 지난달 30일 김씨를 소환했지만 변호인 입회 없이는 조사를 받지 않겠다고 밝혀 무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이후 소환조사에도 응하지 않다가 지난 14일 면담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김씨는 매크로(자동완성) 프로그램을 활용해 615개 아이디(ID)로 네이버 기사 댓글 50개에 모두 2만3813번의 공감을 클릭하도록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