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주

    "의왕 철도박물관 승격 법안 폐기 촉구"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지역구 이익 꼼수로 국회 심의 가치도 없어"…"정부 건립 추진 정상화"

    (사진=청주CBS 박현호 기자)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가 경기도 의왕시의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시키는 위한 법률안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4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의왕시를 지역구로 하는 신창현 국회의원의 법안 대표 발의로 심각한 지역 갈등과 국정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법안은 신 의원의 꼼수로 오로지 자신과 지역구의 이익만을 챙기기 위해 발의한 것으로 심의할 가치조차 없다"며 "법안 통과 추진되면 그동안 박물관 유치를 위해 노력해온 지역의 거센 반발과 엄청난 국정불신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또 "정부가 국립철도박물관 건립 추진이 조속히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적절한 대책과 조치에 적극 나설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지난 달 26일 한국철도공사가 의왕시에 세운 철도박물관을 국립 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국립 철도박물관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법안이 제정되면 국립철도박물관 입지는 사실상 의왕시로 결정나는 셈이어서 그동안 유치전에 나섰던 지역의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앞서 정부는 공모 방식으로 박물관 건립을 추진하다 청주시를 비롯한 전국 자치단체의 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이자 2016년 각 지역의 유치운동을 중단시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