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감원, 최흥식 연루 하나은행 채용 비리 특별검사단 구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금감원, 최흥식 연루 하나은행 채용 비리 특별검사단 구성

    뉴스듣기

    업계 안팎, 하나은행 검사 한층 강도 높게 진행할 것으로 전망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금융감독원은 최흥식 원장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하나은행 채용 비리 사건을 확인하기 위해 특별검사단을 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최 원장이 전날 사퇴 의사를 표명했지만, 금감원은 이와는 상관 없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에 대한 채용 비리 조사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이날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하는 특별검사단을 구성했다. 검사반은 검사총괄반, 내부통제반, IT반 등 총 3개반이다.

    특별검사단은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검사를 할 예정이지만, 더 검사가 필요할 경우 연장할 계획이다.

    검사 대상기간은 최 원장이 연루된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2013년으로 정했다. 2013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채용 현황에 대해 점검한다.

    금감원은 채용과 관련된 비위 행위가 발견되면 관련 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검찰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정한 검사를 위해 이번에 특별검사단을 별도로 편성했다"며 "검사 후 최종 결과만을 감사에게 보고함으로써 독립성 및 투명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하나은행 채용 비리 의혹 특별검사단은 최 원장이 사의를 표명하기 전부터 구성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업계 안팎에선 금감원이 최 원장의 사퇴로 체면을 구겼지만 부담도 덜어낸 만큼, 하나은행에 대한 검사를 한층 강도 높게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최 원장은 전날 사의를 표명했고 청와대는 이르면 이날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니면 내일쯤 (사표가) 수리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