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댓글 달라는 지시 있었다" 경찰도 '여론조작' 정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댓글 달라는 지시 있었다" 경찰도 '여론조작' 정황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19대 총선과 18대 대선이 잇달아 치러진 2011~2012년 당시 인터넷 댓글조작 지시를 받았다는 경찰 사이버요원의 진술이 나왔다.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에 이어 사정기관 요원들이 전방위적으로 여론조작에 활용된 정황이 뒤늦게 드러난 것이다.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 진상조사팀은 군 사이버사령부의 이른바 블랙펜(레드펜) 작전에 관련 진상조사중 댓글조작에 관한 진술이 나와 수사에 착수한다고 12일 밝혔다.

    당시 보안사이버수사대 소속 한 요원은 조사팀에 "정부 정책에 관한 댓글을 달라는 지시가 있었고 그것을 수행한 적이 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는 기록으로 남은 공식 진술이 아니며, 해당 경찰관은 이후 조사를 받으면서는 댓글 게시작업을 "공식적 업무활동"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팀이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와 서울·충남의 한 일선서 보안계에 2010년부터 2013년까지 근무했던 직원 32명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온 진술이다.

    조사팀은 또 이 과정에서 당시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을 맡았던 A 경정으로부터 군 사이버사령부의 블랙펜 자료가 담긴 USB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 USB에는 인터넷 댓글 게시자의 ID·닉네임·URL 등 1646개가 정리된 214개 파일이 담겨 있었다.

    경찰은 치안감 이상급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2011∼2012년 경찰청 차원에서 댓글 작업이 있었는지, '블랙펜' 관련 사이버사 자료를 내사와 수사 등에 활용했는지 본격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