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류여해, 제명 확정…"洪 여성비하" vs "사실 아냐"(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류여해, 제명 확정…"洪 여성비하" vs "사실 아냐"(종합)

    뉴스듣기

    "밤에만 쓰는 게 여자의 용도라고 했다" VS "거짓으로 일관한 사람의 거짓말"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26일 여의도 당사에서 오늘 오후 자신에 대한 윤리위원회 징계 논의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은 26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류여해 최고위원에 대한 제명 안건을 의결했다. 지난 전당대회에서 2위로 당선된 류 최고위원이 제명됨에 따라 이를 사실상 주도한 홍준표 대표를 겨냥한 '사당화' 논란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이날 한국당은 윤리위원회에 이어 최고위원회의에서 류 최고위원에 대한 제명 조치를 최종 확정했다. 앞서 정주택 윤리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 끝에 기자들과 만나 표결을 거쳐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일사천리로 이를 확정하기 위한 최고위원회의가 열렸고,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최고위 참석자 만장일치의 의견으로 류 최고위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갑 당협위원장이었던 류 최고위원은 앞선 당무감사에서 컷오프 기준 미달자로 분류되자 강하게 반발하며 홍준표 대표를 비난해왔다. 홍 대표가 복당파에게 주요 직책을 맡기는 한편, 잔류파들은 배제하고 있다며 "배신자(바른정당 복당파)들과 악마의 거래를 한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정 윤리위원장은 징계 결정 과정에서 이견이 있었음을 밝히면서도 "여태까지 해 온 돌출행동이나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해당행위, 또는 당의 위신을 훼손한 행위가 상당히 심각하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징계 근거가 된 한 가지 사례로 "홍 대표가 자신과 가까운 어떤 의원에게 당협위원장직을 주기 위해 류 최고위원 본인을 몰아냈다는 식의 상당히 자의적인 비방 내용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윤리위원장은 류 최고위원을 도운 정준길 서울 광진을 당협위원장에 대해서도 경고 조치를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류 최고위원은 즉각 반발하면서 홍 대표의 '여성 비하성 발언'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정 윤리위원장의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믿었던 정의는 한국당 안에는 없다"며 "적어도 홍준표 대표 체제 안에서는 친홍체제가 박차를 가할 뿐"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특히 홍 대표가 과거 당 회의 전 자신에게 발언을 주의하라는 취지로 "밤에만 쓰는 것이 여자의 용도라고 했다"며 "그런 모욕적 말을 듣고도 저는 참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홍 대표가 '아이고, 이런 말 하면 나중에 또 기사 될라'라고도 했다"며 '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비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홍 대표는 즉각 이 같은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자신의 SNS(페이스북)를 통해 "나는 24년 정치활동을 하면서 단 한번도 성희롱 발언을 한 일이 없고 성희롱으로 구설수에 오른 일도 없다"고 말했다.

    또 "최고위원회에서 내가 그런 말을 했다면 한 번이라도 확인을 해보고 기사를 쓰던지, 해당행위를 하고 제명 당하고 나가면서 거짓으로 일관한 사람의 거짓말을 기사로 내보내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언짢은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내가 그 사람을 상대로 진실게임을 하겠느냐"며 "당이 허물어지다보니 별의별 일이 다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류 최고위원의 제명 안건이 확정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이밖에 제2 혁신위원회 구성과 복당파 11인의 당협위원장 복귀 결정도 내려졌다.

    전 대변인은 "김용태(3선) 의원이 제2 혁신위원장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또 내년 지방선거 출마로 인해 이철우·이재만 최고위원 등이 사퇴하면서 공석이 되는 최고위원 자리에 대해서는 "내년 지방선거 전까지 새롭게 선출하지 않겠다"며 "그래도 (남은 인원들로) 과반이 넘기 때문에 최고위 구성 및 운영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바른정당을 떠나 한국당으로 복당한 의원들의 지역구에서는 원외 당협위원장이 사퇴하면서 복당파 22명이 전부 당협위원장에 임명될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