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역대 최대교통량' 기록… 지난해 535만대 기록 넘어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역대 최대교통량' 기록… 지난해 535만대 기록 넘어서

    오후 10시30분 549만대 기록, 5일도 523만대 예상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인 4일 오후 서해안고속도로와 연결되는 서울 서부간선도로 양평교 부근에서 상·하행선이 교통체증을 보이고 있다. 황진환기자
    온종일 극심한 교통정체를 보인 추석당일인 4일, 전국 고속도로에 500만 대가 넘는 귀성‧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역대 최대교통량을 기록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10시 30분쯤 전국에서 차량 549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최대교통량인 지난해 추석 당일(2016년 9월 15일) 535만대의 기록을 14만대 앞지른 기록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전 기록인 535만대를 넘어섰고 자정까지 차량이 몰리면서 교통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이날 귀성객과 귀경객이 함께 몰린데다 새로운 고속도로의 개통, 고속도로 무료 이용 조치도 교통량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역대 가장 많은 차량이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오면서 추석당일 고속도로는 온종일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정체가 극심했던 오후 4시와 5시 사이에는 전국 상‧하행선 고속도로를 합쳐 1450km에 달하는 정체구간이 형성되기도 했으며 밤 9시가 넘어서까지도 극심한 정체가 이어졌다.

    시간이 흐르면서 정체도 다소 해소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정체를 빚고 있는 구간은 총 300㎞에 달한다. 오후 11시 기준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부산까지는 4시간 20분, 광주 3시간 10분, 강릉까지는 2시간 20분이 소요되고 있다.

    오히려 상행선의 정체가 더욱 심각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오후 11시 기준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4시간 20분, 광주에서 서울 3시간 30분이 소요되며 강릉에서 서울도 2시간 20분이 걸리고 있다.

    한편, 추석당일 다음날인 5일은 전국적으로 523만 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귀경차량과 함께 나들이차량도 몰리면서 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