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닌텐도 클래식 흥행에 아타리도 출격…'복고 바람' 부는 전자업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닌텐도 클래식 흥행에 아타리도 출격…'복고 바람' 부는 전자업계

    슬로우·클래식·아날로그 감성 레트로 제품 인기

    게임을 비롯한 전자제품 업계에 복고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미국의 비디오 게임회사 아타리(Atari)가 닌텐도의 'NES 클래식 에디션', '슈퍼패미컴 클래식 에디션'의 흥행에 이어 역시 복고풍 게임 등을 탑재한 '아타리박스(Ataribox)'를 출시한다.

    아타리 '아타리박스'와 세계 최초의 게임팩 콘솔 게임기 '아타리 VCS'
    AMD 프로세서와 라데온(Radeon Graphics) 그래픽 칩, TV 용으로 설정 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개방형 리눅스 운영체제를 탑재한 아타리박스는 올 연말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인디고고(ndeigogo)를 통해 사전주문을 받고, 2018년 초 색상과 메모리 사양에 따라 249~299달러(약 28만5천원~34만3천원)에 정식 시판될 예정이다.

    아타리는 미국 전통의 게임 회사로 스티브 잡스가 일했던 곳이기도 하다. 아타리박스는 세계 최초의 가정용 게임팩 비디오 콘솔 게임기 '아타리 VCS(Video Computer System)'와 비슷한 외양 뿐만 아니라 닌텐도의 NES 클래식 에디션처럼 게임 팬들의 향수를 저격할만한 요소도 가졌다.

    1977년 10월 출시된 아타리 VCS는 누적판매 2600만대, 인기게임은 수백만 단위의 판매고를 올리는 등 게임시장을 완전히 재편하며 아타리 성공신화를 일으킨 1등 공신이었다. 하지만 80년대 등장한 일본 닌텐도와 세가의 공습에 무릎을 꿇어야 했다.

    아타리 VCS의 유전자를 이어받은 아타리박스는 진짜 나무 소재의 프런트 우드 패널이 적용되고 아타리의 고전 게임들 뿐만 아니라 최신 게임도 즐길 수 있다. 다만, 아타리 총괄 책임자인 피어갈 맥(Feargal Mac)은 게임비트와 인터뷰에서 "미드 레인지 PC가 현재 할 수있는 종류의 게임은 가능하지만 하이엔드 PC 성능이 필요한 트리플 A 게임은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대체로 고전 게임에 집중 될 것으로 보인다.

    닌텐도 NES와 슈퍼패미콤 미니버전인 'NES 클래식 에디션'과 '슈퍼 닌텐도 클래식 미니'
    이때문에 아타리박스는 스트리밍, 앱, 소셜 기능, 웹 브라우징 및 음악도 포함되어있어 셋톱 스트리밍 환경을 지원하는 애플TV나 엔비디아 쉴드TV와 같은 시장을 노린 포석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쏠린다.

    아타리 CEO 프레드 슈네는 "복고풍 부흥과 아타리의 새로운 시대 모두를 아우르는 일환으로 새 콘솔 개발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아타리의 고전게임은 애스터로이드(Asteroids), 센티페데(Centipede), 미사일 커맨드(Missile Command), 퐁(Pong) 등이 있다.

    앞서 출시된 닌텐도 NES 클래식 에디션은 1985년 출시된 NES 디자인을 그대로 채용해 크기만 작게 줄인 콘솔 게임기로 30개의 8비트 게임과 패키지로 묶어 북미와 일본 지역에서만 출시됐다. 최신형 TV를 통해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젤다의 선설'과 같은 고전게임을 HD로 즐길 수 있어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6개월 만에 단종된 NES 클래식 에디션은 230만대가 팔려나갔다. 후속작 '슈퍼패미컴 클래식 에디션'은 79.99달러(약 9만원)에 판매된다.

    게임기 뿐만이 아니다. 급속도로 빨라진 디지털 환경이 전 세계를 휩쓸면서 오히려 슬로우·클래식·아날로그가 재조명 받고 있다.

    코닥의 '엑타크롬 필름'과 폴라로이드 '오리지널 원스텝2'

    클래식한 디자인을 채용한 올림푸스 미러리스 카메라 'OM-D E-M10 마크3'
    세계적인 카메라·필름 제조업체인 코닥은 디지털 카메라와 스마트폰 카메라의 영향으로 2012년 파산신청까지 했지만 사업부문을 대폭 축소한 뒤 필름·카메라 기술 노하우를 활용한 스마트폰이나 360도 VR 카메라 등 트렌디한 신제품을 내놓기 시작했다. 아날로그 카메라 필름의 인기 모델인 엑타크롬을 출시하고, 디지털 카메라와 즉석 카메라의 장점을 합친 하이브리드 카메라 '프린토매틱(Printomatic)'을 출시한다.

    즉석 카메라의 대명사인 폴라로이드도 파산신청으로 더이상의 제품을 출시하지 않았지만, 최근 고전 인기 즉석 카메라 '폴라로이드 원스텝' 부활 버전인 '폴라로이드 오리지널 원스텝2'를 내놨고, 올림푸스는 클래식 필름 카메라 'OM'의 디자인을 재현한 미러리스 카메라 'OM-D E-M10 마크3'를 최근 출시했다.

    스마트폰 카메라에 레트로 필름 필터 앱의 인기를 타고 필름 메이커인 야시카, 토이 카메라로 유명한 로모카메라, 독일 롤라이, 제니트 등 디지털 카메라에 완전히 밀려났던 브랜드들이 고유의 기술과 새로운 디지털을 융합한 아날로그·하이브리드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추억을 소환하고 있다.

    한때 전 세계 휴대전화 시장을 쥐락펴락 했던 노키아는 아이폰을 비롯한 스마트폰 등 디지털 트렌드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쇄락을 길을 걸었다. 최근 노키아 브랜드를 소유한 HMD 글로벌이 전 세계 1억2600만대가 팔려나간 전설의 휴대폰 '노키아 3310'을 출시해 화제를 모았다. 기능은 제한적이지만 오리지널 버전의 재해석 과정 거쳐 태어난 '노키아 3310'은 유럽시장에서 '추억 소환'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노키아 3310 오리지널 피처폰과 재탄생한 노키아 3310 스마트폰 버전
    추억의 복고 제품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제조 방식이 쉬워졌다. 과거에는 제조사가 직접 공장을 운영하고 제조장비 구입하고 대규모 생산인력을 채용해야 했지만 중국과 동남아와 같은 신흥 제조 허브, 위탁 생산 업체들이 성장하면서 맞춤형 전자제품을 보다 저렴하고 쉽게 대량생산 할 수 있게 됐다.

    이미 유행이 지난 구형 레트로 기술은 원가 절감과 진입장벽이 낮아 틈새 시장에서 종종 효과를 발휘한다. 특히 쇼핑몰 등 온라인 전자상거래 시장의 활성화로 복고 제품을 원하는 소비자와의 만남을 촉진시키고 있다. 킥스타터나 인디고고와 같은 크라우드펀딩 사이트는 독특한 제품이나 생산 시스템을 자극해 일반 소비자들로부터 수십억원에 이르는 투자를 받는 사례도 생겨나고 있다.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는 청소년 때부터 인터넷을 사용해 모바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정보기술 이해도가 높은 반면, 그 이전 세대는 급속도로 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거부감을 느끼며 클래식·아날로그 문화의 향수를 그리워 하는 경향을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업계 전문가들은 복고풍 제품의 시장이 작고 수명도 짧아 롱런을 기대하기는 힘들기 때문에 소규모 마니아층과 브랜드 붐을 목적으로 '닌텐도 NES 클래식 에디션'처럼 한정판 형태로 출시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