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텀블러의 꼼수?…포르노물 검색 차단도 무력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텀블러의 꼼수?…포르노물 검색 차단도 무력화

    뉴스듣기

    HTTPS 사용 웹사이트 차단 불가…모바일 앱에서 음란물 차단 필터 해제

    '소라넷 망명지'로 떠오른 텀블러의 음란물을 차단할 수 있을까.

    방송통신위원회 허욱 부위원장은 26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디지털 성범죄 피해 방지 종합대책' 브리핑에서 "사이트 자체를 막는 게 타당하냐를 봤을 때 거기까지는 아직 안 된다"면서도 "문제가 심각하면 그 부분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허 부위원장은 "텀블러 콘텐츠의 10%가량이 음란물이지만 나머지 90%는 긍정적인 면도 있다"며 "텀블러를 통해 음란물이 유통되면 브랜드 가치에도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자율적인 심의를 도와달라는 요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 HTTPS 보안 웹사이트 제3자 차단 불가…해외 플랫폼에 쉽게 노출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성매매·음란' 정보로 판정하고 시정·삭제 요구를 내린 매체 중 텀블러(Tumblr.com)는 2015년 9477건이었으나 1년 만인 지난해 4만7480건으로 5배 이상 급증했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전체 3만200건 가운데 74%에 해당하는 2만2468건이 텀블러에 대한 시정요구로 나타났다.

    텀블러는 3억3천만 명의 사용자와 할리우드 배우·가수 등 유명인사들까지 텀블러 계정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인기 소셜 미디어지만 플랫폼에 포르노와 아동 포르노, 불법 몰카 등이 범람하고 있는데도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불법 유해 정보 사이트 차단 페이지. HTTPS 보안 프로토콜 사용 웹사이트에서는 차단이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큰 문제는 웹사이트와 스마트폰에서 미성년자들이 아무런 제한없이 포르노물을 쉽게 볼 수 있다는 점이다.

    허 부위원장이 문제가 심각할 경우 사이트 차단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CBS노컷뉴스 취재결과 웹사이트 차단은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텀블러 웹사이트는 방통심위와 경찰청이 불법·유해·음란물 사이트 접속을 차단하는 '불법·유해 정보(사이트)에 대한 차단 조치'를 취할 수 없는 상태다. 금융거래 등 보안 강화 웹사이트에서 주로 사용하는 HTTPS 프로토콜 주소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방통심의위 관계자는 "텀블러 웹사이트 차단 조치를 이미 취했지만, 인터넷 주소에 보안 프로토콜인 HTTPS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해당 데이터를 제 3자가 차단하는 것이 불가능해 자율심의협력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내 포털사이트는 HTTPS 보안 프로토콜 웹사이트라 하더라도 자체 심의를 통해 유해 사이트를 차단하고 있지만, 구글, 사파리, 크롬 등 대부분의 해외 검색사이트와 브라우저에서는 포르노 사이트에 쉽게 접속할 수 있다.


    ◇ 텀블러, 애플 iOS 음란물 차단 정책에 '꼼수'

    이런가운데 텀블러는 최근 음란물이나 지나친 폭력성 콘텐츠 앱을 차단하는 애플의 정책을 교묘하게 빠져나가 iOS 앱에서 정상적인 검색이 불가능 했던 음란물을 다시 검색할 수 있도록 안전모드 검색필터를 변경한 것으로 확인됐다.

    텀블러는 iOS 앱 버전 8.81(미국 등 해외버전 8.4 ) 업데이트를 통해 앱 설정에서 유해·음란물(NSFW) 검색 결과를 끄거나 켤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슬쩍 추가했다. 설정 텀블러 앱에 들어가 '안전모드'를 누르면 사용자가 △민감한 콘텐츠 모두 숨기기 △민감한 검색 결과 콘텐츠만 숨기기 △모두 표시, 이 세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2013년 유해검색을 차단하는 '안전모드' 도입 이후 4년 만에 사실상 유해물이나 음란물을 자유롭게 검색할 수 있도록 해제 한 것이다.

    iOS 앱스토어 텀블러 앱 검색설정 변경 업데이트
    애플은 앱스토어 가이드라인 '1. 안전' 항목을 통해 "앱에는 모욕적이거나 민감한 콘텐츠, 혐오스러운 콘텐츠 또는 예외적으로 열악한 콘텐츠가 포함되어서는 안된다"며 차별·혐오·무기·음란물·종교편향·위조정보 등이 포함되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실제 애플은 이러한 내용이 확인된 콘텐츠에 대해 차단, 또는 삭제 등 퇴출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텀블러가 검색필터 기능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가 마음만 먹으면 텀블러에서 쉽게 포르노나 유해 콘텐츠를 찾아볼 수 있다. 다만, 로그인 하지 않을 경우에는 음란물 콘텐츠 검색이 불가능하다. 이때문에 음란물을 미끼로 사용자수를 늘리려는 '꼼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매셔블, 더버지 등 현지 IT 매체들은 음란물 검색 차단을 해제함으로써 텀블러가 커다란 도박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앱스토어 내 유해·음란물 노출 및 유통을 강력히 차단하고 있는 애플이 이를 인지하고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가장 큰 문제는 소셜 미디어 텀블러가 소통과 정보공유 플랫폼이라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웹사이트와 스마트폰에서 성별과 나이에 상관없이 음란물에 무방비 노출되고 있다는 점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