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색깔론 막으려고 '전두환 표창' 언급에 비판 쏟아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文 색깔론 막으려고 '전두환 표창' 언급에 비판 쏟아져

    안희정 측 "안보 콤플렉스",국민의당 "애국보수 코스프레"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표창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자 다른 후보 진영과 전통 야권의 한 축인 국민의당으로부터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토론회에서 공수부대 시절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자랑하듯 밝혔다"면서 "과도한 안보 콤플렉스에 걸린 것은 아닌 지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과거의 일일지라도 결코 자랑스럽지 않고, 자랑해서도 안 되는 일을 공공연하게 내세우는 일도 없었으면 한다"면서 "문재인 후보는 경솔한 발언에 대해 광주와 호남 민중들에게 먼저 사과하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 후보 캠프는 ‘가짜 뉴스 사례집’을 배포하며 전두환 표창장이 마치 가짜 뉴스인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후보는 표창을 받았다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후보 캠프는 이를 가짜뉴스라고 주장하는 아이러니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5·18 발포가 전두환의 지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발언은 전인범 장군의 실수가 아니라 문 전 대표의 소신이었나"라며 "그야말로 태극기 집회에서나 나올 법한 망언"이라고 밝혔다 .

    김 수석대변인은 "전두환 표창장이라도 흔들어서 애국보수 코스프레라도 할 생각인가 본데, 그렇다고 안보무능이 사라지지 않는다"며 "정말로 전두환 표창장을 자랑스러워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날 오전 KBS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대선예비주자 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는 '내 인생의 사진'으로 특전사 복무 시절 사진을 꺼내보였다.

    문 전 대표는 폭파 특기를 언급하다가 "정병주 특전사령관으로부터 폭파 최우수상 받았다"면서 "제1공수 여단장이 전두환 장군이었다.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도 표창장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최성 고양시장은 "전두환 표창장은 버리셔야지 가지고 계시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