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까맣게 타버린 조개·새우…망연자실한 소래포구 상인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까맣게 타버린 조개·새우…망연자실한 소래포구 상인들

    • 2017-03-18 10:19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었다" 발만 동동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사진=김명지 수습기자)
    조개, 새우, 주꾸미 등 어시장에서 팔던 해산물들이 불에 탄 채로 잿더미 속 어지러이 널브러져 있었다.

    횟집 어항이 터져 산산조각 나면서 안에 있던 대부분의 생선은 호흡을 잃었다. 철골 구조물 사이에서 숭어 몇 마리만 펄떡이고 있을 뿐이었다. 옆에 있던 한 상인은 "저거라도 건져야 할 텐데"라며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사진=황영찬 수습기자)
    18일 새벽 1시 36분쯤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불이 나 2시간 30여분 만에 대부분 꺼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240여 개 점포와 좌판이 불에 탔다.

    오전 9시 현재 어시장 주변에는 여전히 매캐한 연기가 자욱이 깔려 있다. 바다 짠내와 탄내가 섞인 듯한 역한 냄새도 코를 찌른다. 화재경보기 소리도 그치지 않고 있다.

    좌판 332개, 점포 41곳이 들어선 어시장 천장 쪽에는 전선이 어지러이 꼬여 있었고 건물을 지탱하던 철근은 엿가락처럼 휘어져 있었다. 기둥은 중심을 잃고 기울어져 있었으며 횟집 간판도 새까맣게 타버렸다.

    (사진=김명지 수습기자)
    뒤늦게 현장을 찾은 상인들은 삶의 터전을 잃었다는 안타까움에 눈물만 흘릴 수밖에 없었다. 횟집 사장 최복순(69) 씨는 아수라장이 된 어시장 앞에서 "도저히 내 집(점포)이 어디 있는지조차 찾지를 못하겠다"며 "지금 너무 춥고 떨리다. 주말이라 물건을 꽉 채워놨는데 어쩌면 좋냐"고 말했다.

    소래포구에서 태어나 평생을 살았다는 또 다른 횟집 사장 이모(60) 씨는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었다. 죽고 싶은 심정"이라며 "아까는 불구덩이에 뛰어들어서라도 불을 끄고 싶었다"고 밝혔다.

    (사진=황영찬 수습기자)
    최초로 화재를 목격하고 당국에 신고했다는 백모(49) 씨는 "장사 준비하려고 나왔는데 천장에서 불이 껌뻑껌뻑했다. 그래서 우리집 것이 합선된 줄 알고 확인하려 했는데 알고 보니 저 밖에 이미 불이 나 있더라"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어시장에는 좌판이 좁은 공간에 밀집해 있고 비닐 천막이 많아 진화에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바닷가 인근 소래포구 어시장에는 총 4개 동(가·나·다·라)에 걸쳐 비닐 천막으로 된 임시 가건물 형태의 좌판 332개가 설치돼 있다. 피해는 가·나 동에 집중됐다.

    소래포구 어시장 평면도. (사진=인천 공단소방서 제공)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현장 감식을 의뢰하는 한편, 주변에 설치된 60여 대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소래포구는 어선의 정박시설을 갖춘 재래어항이다. 1960년대 초 실향민들이 자리 잡기 시작한 소래포구는 1974년 인천 내항이 준공되면서 정식 개장했다. 새우·꽃게·젓갈 등으로 유명한 어시장은 연간 1500만 명이 찾는 수도권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발돋움 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