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엄마가 미안하다" 콜센터 현장실습생 죽음에 부친 엽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인권/복지

    "엄마가 미안하다" 콜센터 현장실습생 죽음에 부친 엽서

    • 2017-03-18 10:19

    홍수연 양 추모제 150여 명 시민들 재발 방지책 마련 촉구

    콜센터 상담원으로 일하다 목숨을 끊은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고 홍수연(17) 양의 어머니(50)가 홍 양에게 띄운 엽서. (사진=김민성 수습기자)
    "수연아 사랑한다. 엄마가 미안하다. 네 마음 몰라준 것이 어찌…이젠 맘 편히 살거라. 그동안 고마운 딸이었다. 사랑한다."

    딸이 세상을 등진 지 50일이 훌쩍 넘은 지난 17일 어머니(50)는 그동안 가슴 속 깊은 곳에 담아뒀던 딸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 사랑을 작은 엽서에 담아 딸을 위한 꽃다발 위에 얹었다.

    어머니는 홍 양이 "엄마 나 회사 그만두면 안 돼"라고 서너 차례 물었을 때 어려워도 참고 이겨내야 한다고 말 한 것이 지금도 가슴 속 대못으로 박혀있다.

    이날 오후 7시 전북 전주시 서노송동 LG유플러스 전주고객센터인 LB휴넷이 입주한 건물 앞에서 고 홍수연(17) 양 추모제가 열렸다. 어머니는 추모제 내내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추모제 현장을 떠나지도 못했다.

    숨진 홍 양의 아버지 홍순성(58) 씨는 "지금도 어딜 가나 '아빠' 하며 달려올 것 같은 딸을 생각하며 집에만 갇혀 있다"며 "딸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끔 해 달라"고 울먹였다.

    추모제에는 2014년 홍 양과 같은 콜센터에서 일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이문수(당시 30) 씨의 아버지 이종민(63) 씨도 함께 했다.

    이 씨는 "부모가 힘없고 '백'도 없어서인지 아들이 떠난 지 2년 5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과 한 마디 듣지 못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같은 슬픔을 가진 홍 씨와 이 씨는 추모제 내내 서로의 곁을 지키며 아픔을 나눴다.

    통신사 콜센터 상담원으로 일하다 숨진 홍수연(17) 양을 기리는 추모제에 150여 명이 참가해 마음을 모았다. (사진=김민성 수습기자)
    이날 150여 명의 시민들이 추모제에 참여해 숨진 두 콜센터 상담원을 추모하며 "힘내세요"라고 외치며 유족을 위로했다.

    추모제를 주최한 공동대책위원회는 재발 방지를 위한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정훈 공대위 대표는 "오늘이 더욱 슬픈 이유는 제대로 된 개선책이나 해결책이 아직까지도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고 가슴을 쳤다.

    심상정 정의당 공동대표도 "현장 실습에 나선 학생들이 스스로를 '땜빵노동자'라고 말하는 상황이다"며 "미래노동력을 길러내는 특성화학교에 대한 우리사회의 편견과 정부의 하대가 가장 큰 문제다"고 지적했다.

    추모행사장 옆에 마련된 추모공간에는 홍 양 어머니의 엽서를 비롯해 수많은 추모글과 국화가 말없이 쌓여만 갔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