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시집 '나만 몰랐네' 등 아동 신간 4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책/학술

    동시집 '나만 몰랐네' 등 아동 신간 4권

    뉴스듣기

    권영상 시인의 신작 동시집 '나만 몰랐네'가 출간되었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자연이나 사물은 언제나 아이들의 친구가 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시인은 노래하고 있다.

    책 속으로

    풀숲에
    몰래 튼
    종다리 둥지

    알콩달콩
    알이

    세 개

    이 들판에서
    가장 행복한 집.
    (/ '행복' 전문)

    나팔꽃이
    기어코
    처마 끝까지 올라갔다.

    저 하늘 낮달에
    매달릴 모양이다.
    손을 뻗쳐 올리는 것 좀 보아.

    아니,
    그 손을 잡으려고
    기우뚱하는 낮달을 좀 보아.
    (/ '나팔꽃' 전문)

    산비둘기
    배고픈가 봐.

    국! 국! 국! 국!

    국을 달래.

    뻐꾸기도 배고픈가 봐.

    밥국! 밥국! 밥국!

    밥을 달래.
    국을 달래.
    (/ '배고픈 날' 전문)

    권영상 지음 | 이광익 그림 | 문학과지성사 | 116쪽 | 9,000원

    제5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 '503호 열차'. 이 책은 1937년 구소련의 '고려인 강제 이주'라는 역사적 비극을 희망과 상상의 이야기로 승화시켰다. 조국을 떠나 연해주에 살던 한인들이 어느 날 영문도 모른 채 중앙아시아의 황무지로 강제 이주 당하는 이야기를 통해 아픈 역사 속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모습, 강한 생명력으로 절망을 희망으로 바꾼 동포들의 희망을 전달한다.

    “우거덕 우거덕 파도친다. 에헤야 뿌려라, 씨를 활활 뿌려라. 땅의 젖을 다 먹고 와삭와삭 자라나네. 와삭와삭 자라나네…….” 왜 주인공 사샤는 아빠와 헤어진 채 고향을 떠나 503호 열차에 타야 했던 것일까? 사샤의 가족과 이웃들에게는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503호 열차를 탄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아픈 역사 속 우리의 이야기를 만나보자.

    책 속으로

    할머니는 숫자를 세면서 숨을 들이쉬고 내쉽니다. 나도 함께 세어요. 가만히 보니까 다른 이들도 함께 숫자를 세고 숨을 쉬면서 한마음으로 응원하고 있어요. “아고야! 이럴 때 아를 나면 어쩔까” 하고 한숨을 내쉬는 소리가 들리고 “굶어 죽고, 아파 죽고, 추워 죽는 이 칸에 새 생명이 나온다” 하며 감격하는 목소리도 있어요. 자다 깨다를 반복하던 어느 순간,
    “응야! 응야…….”
    이제 막 태어난 갓난아기의 울음소리가 열차 안에 쩌렁쩌렁하게 울려 퍼졌습니다.
    _ 해님이 엄마가 아기를 낳았어요

    군인들은 몇 마디 말을 던지고 안톤을 빼앗아 들고 갑니다. 전염병이 생길 수 있으니 자기들이 처리하겠다는 거예요. 갑자기 해님이 엄마가 비명을 질렀어요.
    “도대체 어디로 데리고 가는 거야! 도대체!”
    언제나 조용하던 해님이 엄마가 딴사람이 되었어요. 가슴을 뜯으며 소리를 질렀어요.
    “우리는 짐승이 아니야! 죄인이 아니야! 노예도 아니야! 제발 내 아기를 돌려줘, 흐흑!”
    해님이 엄마의 풀어헤쳐진 머리카락이 거세게 흔들렸어요. 열차 안은 술렁거렸어요. 참았던 한숨과 울음소리들이 다시 여기저기서 튀어나왔어요.
    아아, 해님이 엄마 말대로 저들은 안톤을 어디로 데리고 가는 걸까요? 그리고 우리 모두를 어디로 데리고 가는 걸까요? 왜요? 수많은 이들의 묻는 소리를 싣고 열차는 한결같은 대답을 내뱉으며 흘러갑니다.
    철커덕, 철컥, 철커덕 철컥…….
    _ 눈을 떠, 제발!

    허혜란 지음 | 오승민 그림 | 샘터(샘터사) | 104쪽 | 10,000원

    '매일 15분 나만의 그림 한 끼'에서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창조적 삶으로 가는 방법인 '작은 예술', 즉 그림 그리기의 실질적 지침을 들려준다. 그는 의지만 있다면 하루 15분을 투자하는 것으로 누구나 그림을 그릴 수 있고, 일단 시작을 하면 훨씬 더 행복하고 원하는 방식으로 삶을 살 수 있다고 말한다. 저자가 설명하는 그림 그리는 방법은 단 세 가지다. 대상의 표면을 선으로 그리는 컨투어 드로잉(윤곽선 그리기), 거꾸로 대상 사이의 공간을 그리는 네거티브 드로잉(빈 공간 그리기), 대상 간의 거리 재기. 이 세 방법만 가지고 저자는 머그잔에서 식탁, 욕실 수납장, 문밖 풍경까지 일주일 동안 조금씩 그림을 그리도록 독자를 이끈다.

    대니 그레고리 지음 | 황근하 옮김 | 세미콜론 | 164쪽 | 17,500원

    작가 이순원의 감동적인 수필을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만든 〈이순원 그림책 시리즈〉. 제5권 '늦게 온 카네이션'이 출간되었습니다.

    '늦게 온 카네이션'은 어머니의 사랑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토끼 아줌마는 어버이날이 이틀이 지났는데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고 시장에 나옵니다. 시장 사람들이 아무리 놀려대도 아줌마는 꽃을 떼지 않습니다. 도대체 토끼 아줌마에겐 어떤 사연이 있을까요? 이 세상 모든 부모에게는 가슴에 꽃을 다는 어버이날은 어버이날이 아니라, '자식의 날'임을 일깨워 주는 그림책입니다.

    그림책 속에는 토끼 아줌마 말고도 또 다른 어머니의 이야기가 숨어있습니다. 바로 생쥐 아줌마입니다. 생쥐 아줌마는 허기진 아이들을 위해 먹을 것을 구하러 시장에 나옵니다. 토끼 아줌마의 트럭 뒤에 숨어 먹을 것을 구하지만, 고양이 경찰 아저씨에게 들통나 먹을 것을 모두 뺏기고 맙니다. 그래도 생쥐 아줌마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이순원 지음 | 이연주 그림 | 북극곰 | 44쪽 | 15,000원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