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하태경 "선거조직 뒷거래의혹 무혐의"…거짓말 들통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부산

    [단독]하태경 "선거조직 뒷거래의혹 무혐의"…거짓말 들통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부산 해운대에서 20대 총선을 준비중인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거짓말로 선거조직 뒷거래 의혹을 덮으려 시도했으나 하루만에 들통이 났다.

    하 의원은 26일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자신과 윤상직 전 통상산업부장관과의 '선거조직 뒷거래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하 의원은 통화에서 "자신과 윤상직 전 통상산업부장관과의 '선거조직 뒷거래 의혹'에 대해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무혐의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가 자신의 사무실에 대한 현장조사를 거쳐 지난 25일무혐의 종결처리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또 "부산시선관위 조사팀장이 직접 자신의 사무실에 와서 관련 서류를 가져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선거관리위원회에 무혐의 통보사실에 대해 보도자료를 낼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런 하의원은 해명은 하루만에 '거짓해명'으로 드러났다.이에 따라 하 의원이 사건 은폐를 시도한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취재기자에게 '선거조직 뒷거래의혹'에 대해 "전혀 조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건은 고소고발이 없어 조사권을 발동하지 않았다.하 의원 사무실 방문조사는 더 더욱 없었다.그럴 필요성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하 의원이 무혐의 통보를 받았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조사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그런 결정 역시 내릴 수 없었다"며 하 의원의 거짓말을 확인해 주었다.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특히,"이 사건과 관련해 제기된 진정서를 검찰에 넘겼다"며 하 의원이 주장하는 조사와 무혐의 통보 발언은 명백한 거짓말로 드러났다.

    결국 하 의원이 '선거조직 뒷거래의혹'과 관련해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나 스스로 도덕성에 먹칠을 했다.

    하 의원이 취재기자에게 거짓말까지 동원해 사건의 파장을 줄이려 시도하면서 '선거조직 뒷거래의혹'은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전화통화 내용
    [하태경 의원 통화내용]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조사 다했다.선관위에 물어보세요. 무혐의 종결처리됐다는 통보받았다.부산시선관위 조사팀장이 직접 사무실 방문해서 자료 다 넘겼다.선관위에 자료 있을 것이다.자료 요청하세요. 선관위에 무혐의 보도자료 내라고 얘기했다.기자들이 물어보면 답변해 줄 것이다. 어제 25일 조사결과 통보받았다.

    [취재기자-선관위직원 통화내용]

    기자:하태경 의원과 윤상직 전 장관 관련 건 조사는?
    선관위직원: 고소·고발이 없어서 조사하지 않았다.계획도 없다

    기자:이 사건과 관련해 진정서가 기장군에 접수됐는데?
    선관위직원:같은 내용이 검찰,경찰에도 접수됐다.기장군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된 것은 검찰에 이첩한 상태다.사정기관에서 처리 할 것이다.

    기자:하태경 의원 사무실 조사는?
    선관위직원:저희는 조사를 한적이 없다.조사는 구체적인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신고 또는 제보가 전제돼야 한다.조사권을 함부로 발동할 수 없다

    기자:하태경 의원에게 혐의 없음이라고 통보한적 있나?
    선관위직원:정식조사를 하면 당사자들에게 반드시 결과를 통보하지만 사실확인 단계에서는 그런 절차 없다.전혀 없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