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태경-윤상직 '뒷거래 의혹'에 모두가 침묵하는 이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부산

    하태경-윤상직 '뒷거래 의혹'에 모두가 침묵하는 이유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왼쪽),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진=자료사진)
    부산 해운대와 기장군 지역에 출사표를 던진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과 윤상직 전 통상산업부장관의 선거조직 뒷거래 의혹을 두고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

    검찰과 선거관리위원회 등 사정기관이 침묵을 지키자, 특정세력이 힘을 발휘하고 있다는 등 갖가지 억측이 불거지고 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과 윤상직 전 통상산업부장관 사이에 거론된 선거조직 뒷거래 의혹의 핵심은 하 의원이 윤 전 장관에게 자신의 보좌관을 선거운동원으로 지원하고 그 댓가로 1천여 만 원을 받는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당시 지원에 나설 보좌관의 전력 등 자격문제로 지원자체가 무산되면서 없었던 일이 됐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윤 전 장관 측에서 하 의원의 후원금 계좌로 4백여 만원을 입금했다는 설이 흘러나오면서 의혹이 확산됐다.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선거운동과 관련해 금전적 이익을 주거나 제공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선거법을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새누리당 공천을 앞둔 상황에서 두 후보는 이런 사실이 확인된다면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사안이 이처럼 중대하지만 검찰과 선거관리위원회 등 선거관련 범죄를 다루는 사정기관은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다.

    심지어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고소, 고발이 없으면 조사를 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미리 장막을 쳤다.

    또 해운대기장지역에 출마한 후보들도 침묵을 지키거나 전면에 나서길 꺼리고 있는 상황이 빚어지고 있다.

    한 총선주자는 "윤 전 장관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를 보면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다만, 윤 전 장관과 기장군에서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는 안경률 전 의원이 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를 통해 진정서를 낸 게 전부이다.

    이에 따라 지역 정치권에서는 윤 전 장관이 친박의 핵심이기 때문에 빚어지고 있다는 말들이 회자되고 있다.

    윤 전 장관의 입김이 작용하면 새누리당 중앙당과 청와대로부터 찍힐 수 있다는 인식이
    퍼져 있다는 것이다.

    총선에 나선 주자가 뒷거래 의혹의 당사자이지만,외부적인 요인으로 검증의 무풍지대가 되고 있는 이상한 선거가 진행되고 있는 셈이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