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전남

    개인정보 유출 2차 피해 의심 사례 발생

    (사진=이미지비트 제공)
    최근 발생한 신용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대란에 대해 '정부의 안심하라'는 당부에도 국민의 불암감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2차 피해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전남 순천에 사는 42살 서 모 씨는 지난 23일 자신의 IBK기업은행 통장을 확인하고서 깜짝 놀랬다. 있지도 않은 휴대전화 요금으로 6만여 원이 빠져 나가 있는 것이다.

    서 씨는 전화가 개설된 KT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황당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른바 '대포폰'이 개설된 것이다. 지난달 23일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의 한 전화방문 모집업체가 임의로 전화를 걸었다가 한 사람과 휴대전화 개설 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개설 동의를 얻은 업체는 다시 경기도 군포의 한 휴대전화 대리점을 연결시켜주고, 이 곳을 통해 개통됐다.

    이 사람은 서 씨의 신분증 양면이 복사된 사본을 팩스로 업체에 보내고, 서 씨의 기업은행 통장번호까지 알려줬다. 주소까지 알려줬는데, 업체 측이 서씨의 항의를 듣고 나중에 확인한 결과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의 한 아파트로 서 씨는 당연히 살지 않았다.

    서 씨는 23일 당시 낚시를 좋아해 제주 추자도에 있었다. A/S 서비스 기사여서 회사에서 주는 휴대전화만 있을 뿐 개인 휴대전화는 없는 상황이다. 서 씨는 자동이체와 함께 휴대전화를 해지하고, 환불을 은행 측에 요구할 계획이다.

    서 씨는 "명의가 도용된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어떻게 은행 측에서 개인 확인도 없이 통신사의 요청에 따라 자동이체가 이뤄질 수 있는지 몹시 불쾌하다"고 말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