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올 딸 김미루, 돼지와 104시간 ''파격 누드 퍼포먼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미국/중남미

    도올 딸 김미루, 돼지와 104시간 ''파격 누드 퍼포먼스''

    "어둠, 위험함, 더러움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

    ㄴㄴ
    도올 김용옥 교수의 딸이자 파격적인 누드 사진작가로 알려진 김미루(30) 씨가 돼지와 104시간을 누드로 함께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3일(한국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은 김미루 씨가 미국 동남부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바젤 아트페어에 참가해 파격적인 누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김 씨는 ''나는 돼지를 좋아하고 돼지는 나를 좋아한다(104시간)''라는 주제로 공연을 선보였다.

    김미루 씨는 실제 돼지우리와 똑같은 환경으로 만들어진 전시장에서 돼지 두 마리와 전라로 4일 동안 함께하며 관람객들은 투명 유리창을 통해 김미루 씨와 돼지의 모습을 구경할 수 있다.

    김 씨는 "프랑스 철학자 미셸 셰르의 책을 읽고 영감을 받아 이번 공연을 하게 됐다"며 "돼지와 함께 있을 때 나는 다른 어느 때보다 스스로의 존재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경험이 어둠, 위험한 일, 더러움 등에 대한 나의 두려움, 공포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미루 씨는 지난 3월 ''돼지, 고로 나는 존재한다''라는 누드 프로젝트를 진행해 미국 ''뉴욕타임스''에 보도된 바 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이슬람 국가인 터키 이스탄불의 폐허가 된 역에서 누드 촬영을 하다 경찰에 체포될 뻔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