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KT&G-부산정보산업진흥원, 업무협약 체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시-KT&G-부산정보산업진흥원, 업무협약 체결

    뉴스듣기

    부산 문화콘텐츠 산업 발전에 협력키로
    1인 크리에이터 창작센터 조성

    최근 유튜브를 기반으로한 1인 콘텐츠 제작이 미디어 시장의 대세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와 KT&G,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이를 직접 지원하고 나선다.

    부산시는 19일 오전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 4층 미디어룸에서 KT&G,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부산 문화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로 파트너십을 형성해 △1인 크리에이터 창작센터 조성 및 운영 △비주류 아티스트 지원 등 부산 문화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KT&G상상마당 부산'(現 메가박스 건물)에 일부 층을 확보해 1인 크리에이터 창작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1인 크리에이터 창작센터는 다양한 콘셉트의 촬영스튜디오, 편집실, 강의실 등으로 구축될 예정이다.

    2020년 상반기 개소 예정인 1인 크리에이터 창작센터는 부산 센텀시티에 위치한 크리에이터 스튜디오에 이어 지역 내 1인 미디어 창작자를 지원하는 두 번째 시설이 된다.

    2016년 10월 개소한 크리에이터 스튜디오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시설로 콘텐츠 제작을 위한 촬영 스튜디오, 편집실, 스트리밍실로 조성돼 있다.

    또 영상제작 실습과 1인 미디어 진로 체험 등 예비 창작자 대상 기초 교육 위주로 프로그램도 이뤄진다.

    1인 크리에이터 창작센터는 사업자를 내고 활동하는 전문 크리에이터 대상 심화교육과 컨설팅을 지원하는 지역 다중 채널 네트워크(MCN) 거점 공간으로 운영해 크리에이터 스튜디오와 차별화해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달 열렸던 지스타에서 볼 수 있듯이 인기 크리에이터와 함께 하는 콘텐츠가 새로운 트랜드로 떠오르고 있고, 비주류 무대를 기반으로 성장한 크리에이터가 기존 미디어로 역진출하며 새로운 산업영역까지 만들고 있다"며 "KT&G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의 협력을 통해 '1인 크리에이터 창작센터'가 1인 미디어 시장을 견인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