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알함브라', 죽은 캐릭터 재등장-추락씬 힘입어 시청률 상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알함브라', 죽은 캐릭터 재등장-추락씬 힘입어 시청률 상승

    뉴스듣기

    8.2%로 자체최고 경신

    9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사진='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캡처)
    현빈과 박신혜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시청률 집계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9일 방송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4회는 케이블·위성·IPTV가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8.2%의 시청률을 보였다. 최고 시청률은 9.0%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차형석(박훈 분)이 돌아오는 상황이 펼쳐졌다. 외상도 없고 지갑도 그대로 있어 타살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이상하게도 혈액량이 매우 부족한 상태였다는 설명에 진우(현빈 분)은 의아해했다.

    진우가 전날 형석과 결투를 벌였던 공원에 가 로그인하자, 피투성이가 된 형석이 벤치에 나타났고 '12시간 전 당신이 해치웠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떴다.

    깜짝 놀라 자리를 피한 진우는 호스텔에서 다시 한번 형석을 만났다. 적이 나타났다는 메시지에 위급 상황을 양주(조현철 분)에게 알리려고 한 순간, 진우는 형석이 휘두른 칼에 맞았다.

    하지만 그동안 게임에서 그랬던 것과 달리 엄청난 통증을 느꼈다. 형석의 계속되는 공격을 피해 난간까지 나오게 된 진우는 결국 추락해 1층 로비로 떨어졌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국내 최초 증강현실(이하 AR) 로맨스를 표방하는 드라마로,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과 'W' 등으로 독특한 세계관을 그린 송재정 작가의 작품이다. 매주 토일 밤 9시에 tv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